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당 삭발투쟁에 "공감하지 않는다" 57%

최종수정 2019.09.23 11:01 기사입력 2019.09.22 13:4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자유한국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요구하며 벌이고 있는 '삭발투쟁'에 대해 국민 절반 이상이 '공감하지 않는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조 장관에 대한 국정조사를 '검찰수사와 별개로 진행해야 한다'는 응답은 46%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한국리서치가 KBS '일요진단 라이브' 의뢰로 지난 19∼20일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1011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p)한 결과, 57%가 '공감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조 장관이 검찰개혁 수행을 잘할 것으로 생각하느냐는 물음에는 45%가 '잘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잘 못 할 것'이라는 응답은 41%, '모르겠다'는 14%였다. 조 장관의 검찰개혁 추진에 대해 응답자의 52%가 '긍정적'이라고 답변했다. '부정적'이란 답변은 35%, '모르겠다'는 13%였다.


다만 조 장관을 둘러싼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국정조사의 필요성에 대해선 46%가 '검찰 수사와 상관없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검찰 수사 결과를 보고 판단하겠다' 31%, '불필요하다' 19%, '모르겠다' 5% 순이었다.

한편 조 장관 임명 강행을 규탄하는 릴레이 삭발에 참여한 한국당 안팎의 인사들은 약 20명에 달한다. 지난 11일 박인숙 의원이한국당 의원으로선 첫 스타트를 끊었지만, 본격적인 삭발 릴레이는 지난 16일 황 대표의 삭발 이후 본격화됐다.


지난 17일 강효상, 18일 이주영·심재철, 19일 경북지역 5명 의원 등이 동참했고 이날 부산에서 이헌승 의원이 합류했다. 원외 주요 인사 중에선 김문수 전 지사와 김기현 전 울산시장 등도 삭발투쟁에 참여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