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북은행, 일본 수출규제 피해 기업에 1000억원 금융지원

최종수정 2019.08.07 15:27 기사입력 2019.08.07 15: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전북은행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수출입 중단 등 피해가 예상되는 전라북도 내 기업들을 위해 10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에 나선다고 7일 밝혔다.


일시적 유동성 위기를 겪는 기업에 대해 피해 금액 내에서 신규 자금을 지원한다. 또 대출 신규 또는 연장을 할 때 최고 2.0%포인트 이내로 금리 감면, 대출 만기 도래 시 신용등급과 관련 없이 기한 연장을 해준다. 대출 신규와 만기 연장은 업체당 최대 20억원 총 1000억원의 특별 자금을 지원한다.

아울러 원금 상환이 도래할 경우 최대 1년 간 상환을 유예하며 엔화 대출 보유 고객을 대상으로 환율변동 리스크를 지속적으로 안내할 방침이다. 신용개선 프로그램도 지원한다.


전라북도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번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 도내 주력산업 기업체 1344개 중 47개사(3.5%)가 일본 부품을 핵심 소재로 사용하고 있어 피해가 예상된다. 이 중 뿌리·기계 산업 관련 업체 22개사는 국산 제품으로 대체가 가능해 영향이 없으나 화학 관련 11개 업체, 탄소 관련 5개 업체, 전자부품 관련 3개 업체 등은 직접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