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합]"강제 징용 피해자들 울컥했다" '노노재팬', 접속자 '폭주'

최종수정 2019.07.18 15:27 기사입력 2019.07.18 15:23

댓글쓰기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일어나고 있는 가운데 일본 제품 정보와 대체 상품을 알려주는 사이트 '노노재팬'이 네티즌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노노재팬 사이트를 만든 운영자는 강제 징용 피해자들이 본인들 때문에 후손들이 고생한다는 취지의 한 말을 듣고 사이트를 개설했다고 밝혔다.


최근 온라인에선 '노노재팬' 사이트 주소를 공유하는 글이 트위터 등 SNS를 중심으로 확산하고 있다.


노노재팬에 접속하면 생활·음식·가전 등 품목별로 일본상품 정보와 대체상품 정보를 알 수 있다. '노노제팬' 사이트에서는 전자제품 브랜드 소니, 유니클로 등 일본을 대표하는 브랜드뿐만 아니라, 화장품 브랜드 등 잘 알려지지 않은 브랜드까지 소개돼 있다.


이런 가운데 최근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거세지면서 네티즌들의 관심도 쏠리고 있다. 18일 오전에는 노노재팬 사이트에 접속자가 몰리면서 사이트 접속 장애가 일어나기도 했다.

노노재팬 사이트 화면.사진=해당 사이트 캡처

노노재팬 사이트 화면.사진=해당 사이트 캡처



노노재팬 사이트를 만든 누리꾼은 한 온라인커뮤니티에 '노노재팬' 사이트 개설 이유에 대해 밝혔다.


그는 "안녕하세요 일본 불매 운동 웹페이지 노노재팬을 만들었습니다"라며 "단순히 불매 제품만을 보여주는 것보다 대체재를 함께 공유하면 좋겠다는 생각에서 시작했어요"라고 밝혔다.


특히 강제 징용 피해자이신 이춘식 할아버지께 "자기 때문에 이런 일이 벌어진 것 같아 미안하다"라고 하시는 부분에 울컥했다고 밝혔다.


한편 네티즌들은 노노재팬 사이트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누리꾼들은 "일본제품인지 아닌지 헷갈리는 경우가 많았는데 검색을 통해 쉽게 확인할 수 있다", "한일 관계도 별로인데 잘 이용하겠습니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