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디엔에이링크, 국방부 6.25 전사자 유전자 용역사업 수주

최종수정 2019.07.03 13:52 기사입력 2019.07.03 13: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최근 남북관계 개선을 통해 남북공동유해발굴이 가속화되고 있는 가운데 디엔에이링크 의 유전자 검사 사업 수주가 확대되고 있다.


디엔에이링크는 3일 국방부에서 추진하는 6.25전사자 유가족 3천명에 대한 유전자 검사 용역사업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계약금액은 약 5억3000만원규모이며, 계약기간은 오는 11월30일까지다.


국제 공인 한국인정기구(KOLAS)의 유전자 분야 시험 인정기관인 디엔에이링크는 이번 수주를 통해 6.25 전사자 유가족 3000명을 대상으로 유전자 검사를 실시해 유해 신원을 확인하기 위한 DB를 구축할 예정이다.


또 디엔에이링크는 SNP 기반의 신원확인용 마이크로어레이 제품인 ‘어큐아이디(AccuID)’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제주4.3희생자 유해 51구의 신원을 추가로 확인했다. 이는 기존 STR 방식의 기술로 신원 확인이 어려웠던 샘플로 기존 기술 대비 10배 이상의 신원확인율을 보였다.


‘어큐아이디(AccuID)’는 세계 유일의 SNP 기반 개인식별 유전자 감식기술로 기존의 상염색체검사(A-STR)마커 기반의 제품이 해결하지 못하는 손상된 유해 DNA 및 2촌 이상의 유가족 신원확인을 가능케 하는 기술이다.

회사 관계자는 “어큐아이디 시스템의 국제 공인인정(KOLAS)을 추진중이며 6.25 전쟁 참전국 희생자 유해의 인종 추정을 위한 추가 제품 개발도 진행중”이라며 “이는 국내 및 국외 법유전학 데이터베이스 플랫폼 기술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DMZ서 6.25 전사자 유해 60점이 추가 발굴되는 등 남북공동유해발굴 작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며 “디엔에이링크의 유전자 분석 및 유해 감식 분야로의 본격적인 사업확장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이번 사업 수주는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