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모텔로 갈지 물어보라" 타다, 운전기사 '여승객 몰카 성희롱' 사과

최종수정 2019.07.03 22:19 기사입력 2019.07.03 06:48

댓글쓰기

"모텔로 갈지 물어보라" 타다, 운전기사 '여승객 몰카 성희롱' 사과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차량 공유 서비스 '타다'를 운영하는 브이씨앤씨(VCNC)가 성희롱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를 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VCNC는 2일 보도자료를 내고 "최근 한 타다 드라이버가 불특정 다수가 참여한 채팅방에서 특정 이용자에게 상처와 피해를 줄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하고 부적잘한 발언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드라이버는 타다는 즉각 계약해제 조치했다"며 "해당 사건에 대해 법적인 조치를 철저히 검토하겠다"고 사과했다.


지난 29일 오전 1시45분 카카오톡 타다 드라이버 오픈채팅방에 술에 취한 것으로 추정되는 여성승객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 속 여성은 차량 뒷자리에 누운 채 잠들어 있다. 사진을 올린 타다 운전기사는 해당 채팅방에 "손님이 안 일어나면 어떻게 하냐, 파출소에 가야 하냐"고 묻자 채팅방 일부 참여자는 "모텔로 갈지 물어보라", "실루엣이 무지 예쁜 여자분이다" 등의 메시지를 남겼다.

타다 서비스를 이용한 피해 여성은 자신의 사진이 찍히는지도 모른 채 한순간에 성희롱 대상이 된 셈이다.


한편 타다 관계자는 "해당 기사는 인근 파출소에 승객을 맡겨 신원을 파악할 수 있었으나, 익명 채팅방 특성상 다른 이용자는 타다 드라이버인지도 확인하기 어렵다"며 "성희롱 등 불필요한 발언을 삼가야 한다는 매뉴얼을 교육해왔으며 앞으로 더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