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 화학물질 사업장 1190곳…환경단체 "주거지역 측정소 설치하라"

최종수정 2019.06.24 16:09 기사입력 2019.06.24 16:09

댓글쓰기

남동구·서구 등 산단과 석유화학 제조 공장 중심으로 산재
인천환경운동연합 "주거지역서 모니터링 및 측정치 공개" 촉구

인천 서구의 한 화학폐기물 처리 공장 내부 [출처=인천환경운동연합]

인천 서구의 한 화학폐기물 처리 공장 내부 [출처=인천환경운동연합]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인천지역 환경단체가 주거지역에 화학물질 측정소를 설치하고 측정치 결과를 시민에 공개할 것을 인천시에 요구하고 나섰다.


24일 인천시와 인천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인천에는 석유화학 제조 공장과 산업단지를 중심으로 각종 화학물질 취급 사업장이 1190곳에 달한다. 또 공식적으로 집계된 화학물질 사고는 2017년 4건, 2018년 5건, 올해 2건으로 나타났다.

산업단지가 있는 남동구에는 화학물질 사용 및 제조업 취급 시설이 집중돼있다. 남구와 서구에는 생산 및 저장 다량 취급 시설이, 중구와 동구에는 운반업 취급 시설이 있다. 연수구는 판매업의 취급양이 많고, 계양구는 보관 및 저장 다량 취급 시설이 들어서 있다.


환경단체들은 지역에서 화학물질 사고가 잇따라 터지자 관련 조례 제정을 촉구했고 2015년 '인천시 화학물질 안전관리 조례' 가 제정됐다. 이어 지난해 서구에 이어 올해 3월 남동구도 화학사고 등의 예방과 사고 발생시 대응 방안 등을 담은 조례를 각각 제정했다.


환경단체들은 조례를 근거로 각종 유해화학물질의 사업장 외부 유출이 주민의 안전과 직결된 만큼 모든 화학물질 배출 사업장 주변지역의 유해물질 배출량을 측정하고 공개할 것을 촉구했다.

지난해 '인천시 화학물질 안전관리계획 수립 용역' 보고서는 인천시민의 42%가 유해화학물질 취급 사업장 반경 1.6km 영향권에 살고 있다고 분석한 바 있다.


인천환경운동연합은 "화학사고 발생시 고농도로 배출되는 유해화학물질에 대한 대비책도 중요하지만, 평상시 저농도로 배출되는 유해화학물질의 건강상 영향에 대해 100% 안전하다는 것을 시민에 증명할 수 없다면 유해화학물질 측정을 주거지역에서 모니터링하고 결과에 대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단체는 인천 전 지역에서 화학물질을 취급하는 모든 사업장 및 인근 주거지역에 대한 조사 및 관리를 하고, 이에 대한 정보를 공개할 것을 인천시에 촉구했다.


최근 벤젠(1급 발암물질) 배출 논란이 일었던 SK인천석유화학(서구 소재)의 경우 주민 주거지역 16곳에 측정소를 설치, 분기별로 측정하고 이 정보를 서구청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있다.


화학물질관리법 제5조는 '화학물질을 취급하는 자는 화학물질로 인한 국민건강상 또는 환경상의 위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절한 시설·설비의 유지, 종업원의 교육, 기술개발 및 정보의 교환 등 필요한 조치를 해야 한다'고 명시돼있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