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림1구역, 지정 14년만에 조합인가 눈 앞

최종수정 2019.06.21 09:49 기사입력 2019.06.21 09:39

댓글쓰기

신림뉴타운

신림뉴타운



재개발 추진위, 신청서 접수

2008년 4구역과 통합 갈등 후

2015년 1구역 추진위 설립 완료

내달 중순 정식 인가 날듯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서울 신림뉴타운 1구역이 재정비촉진지구 지정 14년만에 조합설립인가를 눈 앞에 두고있다.

21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신림1구역 재개발 추진위원회는 최근 관악구청에 조합설립인가 신청서를 접수했다. 2005년 12월 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된지 14년만이다. 주민 동의율은 조합설립 충족요건인 3분의 2를 넘은 79.7%로 집계됐다. 신림1구역 추진위 관계자는 "토지소유자의 변동사항이 많았고 소유자 소재지 조회와 공시송달 등으로 시간이 한달 반 정도 늦어졌다"면서 "하지만 다수의 조합원이 한 뜻을 모아 준비를 철저히 한 만큼 내달 중순께 정식 인가가 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신림1구역은 22만4773㎡로 신림뉴타운(1ㆍ2ㆍ3구역)의 72%를 차지할 정도로 규모가 컸지만 사업속도는 가장 더뎠다. 2005년 재정비촉진지구에 지정된 이후 이명박 시장 당시 뉴타운으로 지정되는 과정에서 사업이 잠시 지체되다가 2008년 4월 기존 신림4구역과 합쳐졌다. 하지만 통합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했다. 기존 4구역엔 추진위가 있었으나 1구역은 이를 꾸리기 전이라 4구역 추진위가 새로워진 1구역 정비사업을 대표할 수 있느냐로 갈등이 생긴 것이다. 결국 2014년 7월 대법원의 최종 판결로 기존 4구역 추진위에서 1구역 추진위로 설립변경이 가능해지면서 사업이 본궤도에 올랐다. 2015년엔 동의율 54%로 추진위 설립을 완료했다.


추진위는 이달 중 촉진계획변경안도 접수할 계획이다. 신림1구역의 현 재정비촉진계획에 따르면 임대주택 505가구를 포함한 2886가구(27개동)가 지어질 계획이다. 하지만 1구역 추진위는 촉진계획 변경을 통해 3836가구(39개동)로 늘리는 방안을 추진중이다. 세부적으로는 전용면적 ▲60㎡ 미만 1149가구 ▲75㎡미만 359가구 ▲85㎡미만 1623가구 ▲114㎡ 110가구 ▲130㎡ 펜트하우스 14가구 ▲임대주택 581가구 등으로 계획됐다. 추진위 측은 올해 안에 촉진계획 변경안을 마무리 한다는 계획이지만 시ㆍ구합동보고회, 주민공람, 공청회, 도시재정비위원회 심의 등 약 8개월이라는 물리적 시간이 필요하다는 점에서 내년 상반기께나 가능해질 전망이다.

신림뉴타운은 최근 교통 호재로 분위기가 살아나고 있다. 서울시가 지난 2월 발표한 '2차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으로 신림선ㆍ난곡선ㆍ서부선 등 경전철 노선 3개가 들어설 것으로 예상되면서다. 신림뉴타운 일대 A공인중개소 관계자는 "신림뉴타운은 경전철 라인을 중심으로 집값이 움직이고 있다"면서 "오는 28일 입주가 시작되는 신림뉴타운 인근 'e편한세상 서울대입구'의 경우 3.3㎡당 매매가가 3200만원을 넘어섰다"고 말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