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감원, 불법 광고 감시 시스템 구축…빅데이터 수집 후 차단

최종수정 2019.06.10 11:06 기사입력 2019.06.10 11:06

댓글쓰기

금감원, 불법 광고 감시 시스템 구축…빅데이터 수집 후 차단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 금융감독원이 빅데이터 기술로 인터넷 불법 금융광고들을 모아 분석하고 차단을 요청하는 등 시스템을 구축한다.


금감원은 최근 '인터넷 불법 금융광고 감시시스템 구축'을 위한 사업자 모집 공고를 했으며, 이달 말 계약을 해서 5개월에 걸쳐 추진할 계획이다.


인터넷 블로그나 카페 등에서 불법 금융광고 유형별 키워드가 포함된 게시글을 빅데이터로 수집하는 것이다. 키워드는 맞춤대출, 통장 판매, 결제 현금화 등 6개 유형 430여개에 이른다.


온라인 시민감시단의 제보와 민원 접수 내용들, 금감원 자체 적발 등을 접수하기도 한다. 금감원은 데이터 수집 업체로부터 수집된 정보를 받아서 판별 모델을 통해 분류한 후 불법금융대응단에 넘긴다. 판별된 혐의 내용에 대해서는 법규 위반 여부와 유형 등을 심사한다.


불법 금융광고인 경우 전자결재시스템과 연계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에 차단 요청 공문을 발송한다. 또 불법 금융광고 게시글 차단 내역 등 방심위 심의 결과 입력과 조회가 가능하도록 한다.

과거 이미 조치한 내용들에 대해서도 광고업체 상호, 게시자, 연락처, 주소, 인터넷 주소, 혐의 내용, 화면 캡처 같은 입증 자료 등을 데이터베이스에 저장한다. 불법 금융광고의 정보 수집과 차단 요청, 사후 처리까지 하나의 시스템에서 처리하겠다는 것이다.


금감원은 지난해 인터넷 카페와 게시판 등을 집중 모니터링해 미등록 대부, 통장매매 등 불법 금융광고물 1만1900건을 적발한 바 있다. 유형별로는 미등록 대부 4562건(38.3%), 작업대출 3094건(26.0%), 통장 매매 2401건(20.2%) 등 순이었다.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