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마트, '밀키트' 시장 도전장 "5년 뒤 연매출 500억 목표"

최종수정 2019.06.10 06:03 기사입력 2019.06.10 06:03

댓글쓰기

이마트, '밀키트' 시장 도전장 "5년 뒤 연매출 500억 목표"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이마트가 가정간편식 대표주자 피코크를 밀키트까지 확대해 제 2의 도약에 나선다.


이마트는 10개월 간의 기획기간을 거쳐 ‘피코크 밀키트’를 신규로 출시하고 성수점, 용산점, 은평점 등 전국 105개 점포 및 온라인몰을 통해 본격적인 판매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피코크 밀키트는 ‘레드와인소스 스테이크’, ‘밀푀유 나베’, ‘훈제오리 월남쌈’ 등 총 6종으로 구성돼 있으며, 가격은 1만1800원~1만5800원이다.


피코크 밀키트는 해외여행 경험이 풍부하고 외식산업의 성장기에 유년시절을 보내 식도락에 관심이 높은 30~40대 맞벌이 부부를 주요 타겟으로 하며, 손님 접대에도 손색 없을 정도의 ‘프리미엄 밀키트’를 지향한다.


피코크 밀키트는 이마트 오프라인 점포 및 쓱배송과의 연계를 통해 편의성을 높이고 포장지 과다사용 문제도 해결한다는 방침이다.

시중에서 판매되는 대부분의 밀키트는 사전 주문 방식을 통해 가정으로 배달되기 때문에 최소 이틀 간 기다려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을 뿐 아니라, 재료의 선도를 유지하기 위해 포장지를 과다하게 사용하는 점이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반면, 피코크 밀키트의 경우 이마트 점포망과 쓱배송을 활용해 필요에 따라 당일 구매가 가능한 데다 자체 개발한 패키지를 사용해 포장지 사용을 최소화했다.


밀키트의 상품 라인업이 다양해지고 품질이 개선됨에 따라 밀키트를 단순히 끼니 해결의 목적뿐 아니라 손님에게 대접하기 위한 용도로 구매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어 프리미엄 밀키트 시장은 빠르게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피코크는 6월 말 ‘고수의 맛집’ 밀키트를 시작으로 1인용 밀키트, 오가닉 밀키트 등을 연달아 선보이는 등 밀키트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곽정우 이마트 피코크 담당은“피코크가 2013년 출시 이후 작년까지 누계매출 9100억 원을 달성한 데 이어 올해 상반기 중 누계매출 1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점쳐지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미래 성장 동력으로 밀키트를 내놓게 됐다”며 “피코크 밀키트의 올해 매출 목표는 100억 원으로, 5년 뒤인 2024년에는 연매출 500억 원 규모의 서브브랜드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