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찬열 “‘양아치판이네’ 무심코 나온 혼잣말…여성 비하 발언 절대 아냐”

최종수정 2019.06.07 16:38 기사입력 2019.06.07 13:09

댓글쓰기

“정치적 이익 위해 ‘허위사실 유포’…당 일부의 행태 씁쓸“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국회 교육위원회 위원장인 이찬열 바른미래당 의원은 7일 자신의 비속어 사용’ 논란과 관련해 “여성 비하 발언은 절대 사실이 아니다”라며 “전혀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사람들이 있어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지난 4일 오전 개최됐던 의원총회가 비공개로 전환된 직후 회의장을 나오면서 혼란스러운 당내 상황과 관련 ‘양아치판이네’라고 혼잣말을 한 적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다른 사람들 들으라고 공개적으로 한 말이 아니라 현재 당 상황에 대한 자괴감과 허탈함에 무심코 나온 혼잣말이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특정인을 지칭해서 한 이야기는 아니었으며, 더군다나 여성 비하적인 표현을 했다는 것은 터무니없는 이야기”라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본인이 듣지도 않은 것을 악의적으로 왜곡하고 침소봉대하여 정치공세에 이용하는 일은 없어야 할 것”이라며 “향후 또다시 이런 허위사실을 유포할 경우 단호하게 대응하여 법적, 정치적 책임을 물을 것임을 말씀드립니다.

이 의원은 “본인들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서라면 악의적 왜곡과 허위사실 유포까지 서슴지 않는 바른미래당 극히 일부의 행태가 씁쓸하다“고 말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앞서 이찬열 의원은 지난 4일 의총에서 이혜훈 의원과 설전을 벌인 뒤 의총장을 나가면서 ‘양아치 X’이라고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대해 권은희 최고위원은 지난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찬열 의원이 의원총회 도중 밖으로 나가면서 주변인들에게 들리도록 ‘양아치 X’라고 했다고 한다“며 ”의견이 다르다고 해서 3선 의원, 그것도 교육위원회 위원장이 동료 여성 의원에게 이런 막말 발언을 하는 것이 정말 놀랍다“고 비판했다.


권 최고위원은 “이것은 명백한 여성 비하발언”이라며 “(손 대표라는) 든든한 백이 있으니 막말을 해도 전혀 상관없다는 것인가”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