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철도공단, 첫 인도 철도사업 '럭나우 메트로' 개통…후속사업 발판

최종수정 2019.03.08 16:09 기사입력 2019.03.08 16:09

댓글쓰기

총 사업비 1조833억원 규모… 공단, 철도시스템 등 분야 담당해 97억 수익 창출

철도공단, 첫 인도 철도사업 '럭나우 메트로' 개통…후속사업 발판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인도에서 처음으로 수행한 럭나우(Lucknow) 메트로 사업을 완료하고 8일 성공적으로 개통했다고 밝혔다.


럭나우 메트로 사업은 럭나우시의 경제·사회 발전에 따라 인구가 급격히 늘어 낙후된 대중교통 인프라를 개선하기 위해 총 사업비 1조833억원(럭나우 도심 22.9km 구간)을 투입한 사업이다.


철도공단은 인도 럭나우 메트로공사(LMRC)가 발주한 총 421억 원규모의 사업관리 및 감리 사업에 스페인의 Ayesa사 등과 다국적 컨소시엄을 구성해 차량·신호 등 철도시스템 분야와 품질·안전, 시험·시운전 분야 PM(사업관리)·감리를 담당했다.


공단은 각 분야별 최고 기술책임자 역할을 수행하면서 럭나우 메트로 사업의 성공적 개통을 지원하고, 컨소시엄에 참여한 현지 기술진에게 선진철도기술을 전수했으며 이 사업 참여로 약 97억 원의 수익을 창출했다.


한편 철도공단은 2005년 중국 철도사업 진출을 시작으로 17개국 59개 해외사업에서 약 3000억 원을 수주했으며 이번 럭나우 메트로 사업의 성공적인 개통을 발판삼아 후속사업인 럭나우 메트로 2단계 기술용역 등 인도철도건설사업 참여를 적극 추진 중이다.

김상균 이사장은 "민간기업과 함께 인도에서 델리 수도권 급행철도 기술용역, 럭나우 메트로 2단계 기술용역 등 후속사업 수주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인도를 철도공단 해외사업의 제 1 중점국가로 삼아 국내기업과 함께 인도 철도사업에 성공적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