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양희영의 우승 환호 "태국은 약속의 땅"(종합)

최종수정 2019.02.24 20:46 기사입력 2019.02.24 20:46

댓글쓰기

혼다LPGA타일랜드 최종일 7언더파 대회 3승째, 이민지 2위

양희영이 혼다LPGA챔피언십 최종일 우승 직후 트로피를 들고 셀카를 찍고 있다. 촌부리(태국)=Getty images/멀티비츠

양희영이 혼다LPGA챔피언십 최종일 우승 직후 트로피를 들고 셀카를 찍고 있다. 촌부리(태국)=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양희영(30)이 '약속의 땅' 태국에서 우승을 완성했다.


24일 태국 촌부리의 시암골프장(파72ㆍ6576야드)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혼다LPGA타일랜드(총상금 160만 달러) 최종일 7언더파를 몰아쳐 1타 차 우승(22언더파 266타)을 일궈냈다. 시즌 첫 승이자 통산 4승째, 우승상금은 24만 달러(2억7000만원)다. 2015년과 2017년에 이어 이 대회에서 3승째를 수확하는 기염을 토했다. '다이아몬드리조트 챔프' 지은희(33ㆍ한화큐셀)에 이어 한국 선수 2승째다.


양희영은 이민지(호주)와 공동선두로 출발해 버디 9개와 보기 2개를 묶었다. 1번홀(파5) 버디를 3번홀(파4) 보기로 까먹은 뒤 4~8번홀 5연속버디에 이어 10번(파5)에서 다시 버디를 추가했다. 14번홀(파4) 보기로 잠시 주춤했지만 16번홀(파3)과 18번홀(파5)에서 '징검다리 버디'를 낚아 경쟁자들의 끈질긴 추격을 따돌렸다. 나흘 동안 60대 타수를 치는 일관성을 우승의 동력으로 삼았다.


양희영이 바로 2008년 LPGA투어에 데뷔해 2013년 KEB하나은행챔피언십에서 첫 승을 신고한 선수다. 특히 태국만 오면 신바람을 냈다. 3승을 빼고도 2016년 공동 3위, 지난해 공동 14위에 올랐다. 2년 전 씨가 좋지 않은 탓에 하루 31개 홀을 소화하는 힘든 일정을 이겨내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도 10번홀 그린에 있을 때 기상 악화로 경기가 1시간 동안 중단되는 악재를 잘 극복했다.


"태국에 오는 게 좋다"는 양희영은 "이 대회에서만 3승을 거둬 무척 기쁘다"면서 "왜 그런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나에게 매우 특별한 대회"라고 환호했다. 이민지는 6타를 줄였지만 양희영을 벽을 넘지 못하고 2위(21언더파 267타)에 만족했다. 카를로타 시간다(스페인)가 9언더파의 데일리베스트를 작성해 3위(20언더파 268타)를 차지했다. '호주여자오픈 챔프' 넬리 코르다(미국)는 7위(14언더파 274타)다.

'넘버 1'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은 14위(10언더파 278타)에 머물렀다. 한국은 신지은(27ㆍ한화큐셀)이 4언더파를 보태 시즌 최고인 4위(17언더파 271타)에 입상했다. 지은희의 2승 도전은 5위(16언더파 272타)에서 막을 내렸다. 김세영(26ㆍ미래에셋) 공동 15위(9언더파 279타), '넘버 2' 박성현(26) 공동 21위(7언더파 281타), 유소연(29ㆍ메디힐)과 고진영(24ㆍ하이트진로)이 공동 29위(5언더파 283타)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