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글로벌 TV 시장 점유율 29%…'13년 연속 1위'

최종수정 2019.02.24 08:38 기사입력 2019.02.24 08:38

댓글쓰기

삼성전자가 13년 연속 글로벌 TV 시장 1위를 차지했다. 사진은 삼성전자가 1위를 기록한 2006년부터 출시된 TV 제품들(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13년 연속 글로벌 TV 시장 1위를 차지했다. 사진은 삼성전자가 1위를 기록한 2006년부터 출시된 TV 제품들(사진=삼성전자)




[아시아경제 권성회 기자] 삼성전자가 13년 연속 글로벌 TV 시장 1위를 차지했다.


시장조사업체 IHS 마킷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018년 글로벌 TV 시장에서 금액 기준 29%, 수량 기준 18.7%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이로써 삼성 TV는 2006년 금액 기준 14.6%로 처음 1위에 오른 이후 지난해까지 13년 동안 1위를 지켰으며,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왔다.


특히 초대형·QLED TV 판매 확대가 2018년 삼성전자가 30%에 가까운 점유율을 달성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삼성 TV는 75형 이상 초대형 시장에서는 54.4%의 점유율로 10대 중 5대, 2500달러(약 281만원) 이상 시장에서는 44.3%의 점유율로 10대 중 4대꼴로 판매됐다.


삼성전자가 작년에 판매한 TV 의 평균 크기는 46.8인치(약 119cm)였다. 특히, 50형 이상 제품의 비중이 전체 판매량의 거의 절반을 차지하며 대형 제품의 판매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삼성전자가 판매한 전체 TV를 면적으로 환산해 보면 30㎢ 정도로, 여의도 면적의 약 10배에 달한다.


삼성전자는 QLED 8K의 경우 98형을 신규로 도입하고 QLED TV 라인업의 절반 이상을 75형 이상으로 구성하는 등 2019년에도 초대형·프리미엄 시장 리더십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올해부터 '더 프레임(The Frame)'과 '더 세리프(The Serif)' 같은 라이프스타일 제품에도 QLED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도입한다.


삼성전자는 그 동안 TV 시장에서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세계 최초'라는 타이틀을 지닌 제품을 출시해 왔다. 직사각형의 디자인에서 탈피, 와인잔을 형상화해 TV 디자인의 새로운 트렌드를 제시한 '보르도 TV'를 비롯해 ▲이중 사출 기법으로 새로운 소재를 TV에 적용한 '크리스탈 로즈'(2008년) ▲LCD TV의 광원을 LED로 바꿔 TV 기술의 판도를 바꾼 'LED TV'(2009년) ▲TV의 화면을 휘어 시청 몰입감을 높인 '커브드 UHD TV'(21014년) ▲카드뮴을 쓰지 않은 '친환경 퀀텀닷 TV'(2015년) ▲퀀텀닷 기술에 초고해상도를 접목한 'QLED 8K TV'(2018년) 등이 대표적이다.




권성회 기자 stree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