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MWC2019]"바르셀로나에서 부산 스카이십 운전" KT 5G기술 선봬

최종수정 2019.02.24 08:00 기사입력 2019.02.24 08:00

댓글쓰기

 [MWC2019]"바르셀로나에서 부산 스카이십 운전" KT 5G기술 선봬


[바르셀로나(스페인)=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KT가 부산 해운대 상공을 비행하는 ‘5G 스카이십’에서 찍은 고해상도 영상을 바르셀로나 MWC 행사장에서 실시간으로 체험하는 서비스를 선보인다.


24일 KT는 MWC 2019에서 ‘5G 스카이십’을 통해 한국과 스페인을 실시간 연결하는 시연을 한다고 밝혔다. '5G 스카이십 존' 내에는 5G 스카이십 조종석을 마련해, 행사장을 찾는 관람객들이 직접 바르셀로나에서 부산에 위치한 스카이십의 카메라를 원격으로 조종할 수 있다.


스카이십 존의 경우 부산에 구축된 KT의 3.5GHz 5G 네트워크와 부산에서 바르셀로나까지 육상과 해저케이블을 포함한 약 20,000km의 국제 회선을 통해 바르셀로나로 전달하는 방식이다.


KT 전시관은 5G 스카이십외에도 5G 리모트 콕핏, 5G 팩토리, 5G 플레이그라운드, 5G 360도 비디오, 5G AI 호텔 로봇 등 총 6개의 존으로 구성된다.


5G 팩토리 존’에서는 ‘5G 커넥티드 로봇’, ‘5G AR 서포터’, ‘오픈 엔터프라이즈 라디오’와 같은 산업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5G 서비스를 소개한다.

5G AI 호텔 로봇 존에서는 투숙객이 주문한 어메니티를 로봇이 자율주행으로 배달하는 시연을 한다. 로봇은 카메라 영상인식을 통해 만들어진 3D 실내공간 맵으로 목적지까지 자율주행 할 수 있다. '5G 360도 비디오 존'에서는 5G를 바탕으로 한 보안 및 화상통화 기술을 만날 수 있다.


KT는 NTT도코모, AT&T, 차이나텔레콤, 도이치텔레콤, 버라이즌, 후지쯔, 삼성전자, 쏠리드 등과 함께 개방형 5G 네트워크 표준인 O-RAN 얼라이언스에 참여하여 글로벌 5G 협력도 강화한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