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서울 등에 대설특보…9시 출근시간대 눈발 더 세진다

최종수정 2019.02.19 07:25 기사입력 2019.02.19 07:2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눈이 비가 되어 내린다'는 우수(雨水)인 19일, 서울 등 수도권에서 아침부터 내리기 시작한 눈은 출근시간대에 더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


이날 기상청은 "서해상에서 눈구름대가 다시 발달해 북동진함에 따라 9시를 전후해 서울과 경기도에는 다시 강도가 더 강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오전 현재 서울ㆍ경기남부ㆍ강원영서남부ㆍ충청북부ㆍ경북북부에 대설특보가 발효돼 있다. 현재까지 전국 적설량은 서울 0.4㎝, 수원 2.2㎝, 인천 0.6㎝, 청주 0.5㎝, 제천 1.5㎝, 당진 4.0㎝, 아산 3.5㎝, 예산 4.8㎝, 괴산 3.2㎝, 영주 3.0㎝ 등으로 나타났다. 서울과 경기권에는 아직 많은 눈이 쌓이지 않았다.


당초 기상청은 전날 밤과 이날 새벽 사이부터 눈이 많이 내리기 시작해 수도권 곳곳에 쌓일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눈의 양은 예보보다 적었다. 기상청은 이에 대해 "서울, 경기 북부지역의 눈의 강도가 일시적으로 약해진 것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눈발은 다소 약해졌지만 기상청은 오후까지 눈이 꾸준히 내려 적설량은 상당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예상 적설량은 서울ㆍ경기도ㆍ강원영서ㆍ충청북부 2∼7㎝, 충청남부ㆍ경북북부내륙ㆍ경북서부내륙ㆍ서해5도 1∼5㎝다.

한편 경북 지역을 경계로 아래 지방에는 비가 내리고 있다. 제주도와 남해안에는 10~40㎜, 남부지방과 울릉도ㆍ독도에는 5∼20㎜. 중부지방ㆍ서해5도에는 5㎜ 안팎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