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영그룹, 외국인 유학생에게 장학금 지급

최종수정 2019.02.18 16:39 기사입력 2019.02.18 16: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부영그룹의 우정교육문화재단이 33개국 외국인 유학생 102명에게 장학금을 지급했다.


18일 오후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진행된 2019년 제1학기 외국인 유학생 장학금 수여식에는 이중근 우정교육문화재단 이사장을 대신해 이세중 재단 이사장 대리, 람지 테이무로프 주한 아제르바이젠 대사, 시프라우 쉬구테 워라싸 주한 에티오피아 대사 등 16개국 주한 대사 등 총 30여개국 주한 외교관 등이 참석했다.


이날 이세중 이사장 대리는 "우정교육문화재단 장학생임을 긍지로 여기고 향후 사회로 진출, 지구촌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며 한국과 세계를 잇는 가교 역할을 해 달라"고 말했다.


우정교육문화재단은 이 회장이 2008년 사재를 털어 설립한 공익재단으로 2010년부터 한국으로 유학 온 아시아·아프리카·중남미 유학생들에게 매년 두 차례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다. 특히 2013년부터는 대상 국가와 수혜 학생을 대폭 늘리고 장학금 액수 역시 1인당 연 800만원으로 상향했다. 국가별로는 베트남 271명, 태국 185명, 라오스 158명, 가나 37명, 네팔 18명 등 9년간 1525명의 외국인 유학생들에게 혜택이 돌아갔다.


부영그룹은 그동안 국내외에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쳤다. 육영사업뿐만 아니라, 교육시설 지원에 관심을 가지며 국내 초·중·고 및 대학교에 기숙사, 도서관, 체육관 등 100여곳의 교육·문화시설을 기증하는 등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끌어갈 인재 양성을 위해 투자하고 있다. 국내뿐만 아니라 국경을 넘어 해외에서도 나눔 활동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캄보디아, 라오스에 초등학교 건립 지원은 물론, 아시아, 아프리카 등에 디지털피아노와 교육용 칠판을 기증해 오고 있다. 그동안 부영그룹이 사회에 기부한 금액은 약 7600억원이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