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근당 "발기부전치료제 ‘센돔’ 배뇨후 요점적에 효과"

최종수정 2019.02.18 09:42 기사입력 2019.02.18 09: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서소정 기자] 종근당은 최근 슬로베니아의 류블랴나에서 열린 제21회 유럽성기능학회에서 발기부전치료제 '센돔'의 임상 결과를 발표했다고 18일 밝혔다.


한림대학교의료원 비뇨의학과 양대열 교수팀은 센돔이 배뇨 직후 소변누출이 발생하는 배뇨후 요점적 환자 치료에 효과적이라는 임상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임상은 국제전립선증상점수가 8점 이상으로 전립선에 문제가 있고 배뇨후 요점적을 겪고 있는 20세부터 70세까지의 환자 102명을 대상으로 2017년 11월부터 9개월간 진행됐다.


연구팀은 환자를 두 그룹으로 나눠 각각 센돔과 위약을 12주간 투여한 후 배뇨후 요점적 증상개선 정도를 평가했다. 임상 결과에 따르면 센돔 복용군의 배뇨후 요점적 수치는 위약군에 비해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개선됐다. 특히 센돔을 복용한 환자의 68.8%(위약군 31.9%)는 2점 이상 크게 개선됐으며, 약물 복용 후 효과를 확인한 설문에서도 센돔을 복용한 환자의 68.7%(위약군 34.0%)가 증상이 호전됐다고 답했다. 센돔 복용군은 위약군 대비 국제전립선증상점수와 국제발기능지수 발기영역점수도 개선됐으며 중대한 이상반응은 나타나지 않았다.


종근당 관계자는 “배뇨후 요점적은 환자의 일상생활에 지장을 초래하는 중요한 질환이지만 치료를 위한 연구가 많지 않았다”며 “이번 임상 결과로 센돔이 배뇨후 요점적 증상 개선에 효과적이라는 것이 확인됐으며, 환자가 겪는 불편함이 크게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럽성기능학회는 성기능과 관련된 약물임상, 조사, 수술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이 모여 연구논문을 발표하고 성과를 공유하는 자리로 매년 약 24개국에서 1000여명이 참석하는 국제 학술대회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