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업비 2조 '월곶~판교 복선전철' 사업, 기본 설계 본격 착수

최종수정 2019.02.18 07:09 기사입력 2019.02.18 07:09

댓글쓰기

수도권 서남부 철도망 통해 인천 송도~강릉 110분

사업비 2조 '월곶~판교 복선전철' 사업, 기본 설계 본격 착수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월곶∼판교 복선전철 노반공사 기본설계에 본격 착수한다고 18일 밝혔다.


월곶∼판교 복선전철은 수도권 서남부 지역주민들이 고속철도 광명역으로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고 경강선(판교∼강릉)과 연계를 통해 동서를 잇는 철도 축을 완성하기 위한 노선이다. 현재 수인선 월곶역과 경강선 판교역을 연결하게 된다.


오는 2025년 월곶∼판교 복선전철이 개통되면 현재 판교∼여주 구간을 운행 중인 경강선 열차와 250km/h급 한국형 준고속열차(가칭 EMU, Electric Multiple Unit)가 해당 노선을 동시에 운행한다. 송도역?시흥시청역?광명역?인덕원역?판교역에서 수도권 주요 철도 노선과 환승이 가능해 수도권 서남부 지역의 교통체증이 획기적으로 개선되고 주민들의 교통편의 또한 크게 높아질 전망이다.


현재 인천 송도에서 강릉까지 버스로 3시간 52분이 소요되나 월곶∼판교 복선전철이 개통되면 경강선(판교~강릉)과 연계운행을 통해 소요시간이 2시간 2분이나 줄어들어 1시간 50분 만에 수도권 서남부 지역과 강원권을 잇게 된다.


김상균 이사장은 "총 사업비 약 2조 664억 원이 투입될 월곶∼판교 복선전철은 1년 3개월(예정) 동안 기본설계를 거쳐 2021년에 첫 삽을 뜨게 된다"면서 "도심 지하 굴착에 따른 지반 침하를 예방하기 위해 설계과정에서부터 공간정보를 철저하게 분석하고, 지질조사 또한 빈틈없이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