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산업부, 특성화高 대상 고용계약형 FTA 실무인력 양성사업 착수

최종수정 2019.02.17 11:00 기사입력 2019.02.17 11:00

댓글쓰기

특성화·마이스터고 참여희망 학교 모집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산업통상자원부는 중소·중견기업들의 자유무역협정(FTA) 활용역량 및 수출경쟁력을 제고하고 FTA실무능력을 갖춘 인재 양성을 위해 올해부터 특성화·마이스터고 학생을 대상으로 고용계약형 FTA 실무인력 양성사업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FTA실무역량이 필요한 중소·중견기업과 취업을 원하는 특성화·마이스터고 학생들을 선발·매칭하고, 학생들에게 FTA실무교육을 이수케하여 취업으로 연결하는 사업이다.

추진일정은 2월 공고를 시작으로 학교선발 및 기업모집(2~4월), 학생-기업간 매칭(5월), FTA실무교육(6~10월), 채용(10월이후)의 과정을 거쳐 수행될 계획이다.


참여기업은 코트라의 각종 수출촉진 사업에 참여하는 강소·중견 수출기업 등 유망기업을 대상으로 모집한다.


참여학교는 기업수요를 기반으로 5대 권역별 1개교를 선발하며 교육인원은 학교별 20명, 총 100명이다.

학생과 기업간 매칭은 취업을 희망하는 학생 중 기업이 면접을 통해 교육생을 선발하여 잠정 고용 협약을 체결한다.


FTA 실무교육은 60시간의 이론교육 및 현장실습을 통해 학생들의 실무역량을 키우고 관련 자격증(원산지 실무사)을 취득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관련 교육을 이수한 학생은 인턴 등을 거쳐 졸업시 취업한다.


김형주 산업부 통상국내정책관은 "이번 사업은 FTA활용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중견기업에게 FTA활용능력을 갖춘 청년무역 인재를 매칭해 줌으로써 기업의 수출 역량 강화에 기여하고, 동시에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에게는 실무지식 배양을 통해 취업케 하는 이중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