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양예원 '악플러 고소'…스튜디오 실장 동생 "진실 가리기 위한 것"

최종수정 2019.02.07 16:50 기사입력 2019.02.07 16:50

댓글쓰기

'비공개 촬영회'를 폭로한 유튜버 양예원이 구속기소된 촬영자 모집책 최모씨(46)의 선고공판이 열린 9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부지법을 나오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비공개 촬영회'를 폭로한 유튜버 양예원이 구속기소된 촬영자 모집책 최모씨(46)의 선고공판이 열린 9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부지법을 나오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스튜디오 비공개 촬영회에서 성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한 유튜버 양예원씨가 악성 댓글을 단 네티즌 100여명을 경찰에 고소하기로 했다. 이에 '악플러'(악성댓글을 단 사람)들이 흔적 지우기에 나섰다.


양씨의 변호를 맡은 이은의 변호사는 언론을 통해 "악플러 100여명을 7일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경찰에) 고소할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양씨와 관련한 기사에 달린 댓글들이 하나, 둘 사라지기 시작했다.


지난 9일 양씨의 노출 사진을 인터넷에 유포함 혐의를 받는 모집책 최모(45)씨의 선고와 관련한 기사엔 댓글 2441개가 달렸다. 하지만 이 중 약 4분의1인 636개의 댓글이 작성자에 의해 삭제된 것으로 나타났다. 양씨와 관련한 또 다른 기사에선 전체 댓글 693개 중 160개가 작성자에 의해 삭제되는 등 다른 기사와 비교해 전체 댓글 중 작성자에 의해 삭제되는 댓글 수가 유독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유튜버 양예원씨가 악성댓글을 단 네티즌 100여명을 경찰에 고소하기로 한 사실이 알려지자 양씨 관련 기사에 달린 댓글들이 하나, 둘 사라지기 시작했다. 사진은 지난 13일 작성된 양씨 관련 기사의 댓글 목록.

유튜버 양예원씨가 악성댓글을 단 네티즌 100여명을 경찰에 고소하기로 한 사실이 알려지자 양씨 관련 기사에 달린 댓글들이 하나, 둘 사라지기 시작했다. 사진은 지난 13일 작성된 양씨 관련 기사의 댓글 목록.


또 양씨가 고소하기로 한 네티즌 100여명이 특정되지 않은 탓에 온라인엔 불안을 호소하는 글들도 올라오기 시작했다. 무료로 법률 상담을 지원해주는 한 온라인 카페엔 '양예원 기사에 댓글 달았습니다. 나중에 혹시 법적인 문제 생길까요?'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제 글을 캡처해서 법적인 대응을 할까봐서 즉시 삭제 했는데 찝찝하다"라며 조언을 구했다.


일부에선 양씨의 노출 사진을 재유포 하는 등 2차 가해를 시작했다. 7일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에선 모자이크 처리된 양씨의 노출 사진을 올리며 '본 글은 양예원씨와 아무 상관없는 글'이라며 조롱했다. 또 다른 일베 회원은 "주어만 없으면 된다"며 양씨를 연상할 수 있는 단어와 함께 각종 욕설을 적기도 했다. 악성댓글을 다는 행위는 사이버 명예훼손죄 처벌을 받으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금고, 3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7일 '악플러 고소' 소식이 전해지자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 일부 회원이 양씨의 유출 사진을 재유포 하는 등 양씨를 향한 2차 가해를 행했다. (사진=일간베스트 저장소 캡처)

7일 '악플러 고소' 소식이 전해지자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 일부 회원이 양씨의 유출 사진을 재유포 하는 등 양씨를 향한 2차 가해를 행했다. (사진=일간베스트 저장소 캡처)


양씨는 매주 또는 매월 간격을 두고 순차적으로 악플러들을 계속 고소할 계획이다. 양씨는 변호인을 통해 "실명으로 운영하는 SNS에 진심 어린 반성을 담은 사죄문을 일정 기간 게재한다면 전향적으로 고려해 용서할 의향도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양씨의 악플러 고소 소식에 양씨 사건으로 경찰 조사를 받다 극단적 선택을 한 스튜디오 실장 정모씨 여동생 A씨가 "진실을 가리기 위해 고소하려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A씨는 6일 오후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악플러를 고소한다는 기사를 접하고 화가 나서 글을 쓴다”며 “본인이 주고 받은 카톡에 대한 해명조차 하지 않으면서 그걸 비판한다고 고소를 하겠다고 하는데 그렇게 하면 거짓이 진실을 가릴까”라고 반박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