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남기 부총리 "1월 고용지표, 기저효과 감안시 어려움 예상"

최종수정 2019.02.07 14:36 기사입력 2019.02.07 14:36

댓글쓰기

국세청 등 4개 외청장 회의 주재…체감 성과 강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7일 "다음주 발표될 1월 고용지표는 1월과 비교되는 기저효과 등 감안시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1년만에 외청장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며 "기업투자가 부진하고 수출이 어려운 가운데 세계경제 성장세 둔화, 중미 통상마찰 등 대내외 불확실성도 확대되고 있는 추세"라고 전했다.


홍 부총리는 국정운영 3년차인 올해, 정책 체감성과를 보여줘야 할 중차대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제 긍정적 모멘텀은 이어가되 당면한 어려움과 리스크 요인에 대해서는 경제팀이 선제적으로 그리고 적극적으로 총력대응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현장행정을 담당하고 있는 4개청들의 역할이 매우 긴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외청장 회의에는 한승희 국세청장, 김영문 관세청장, 정무경 조달청장, 강신욱 통계청장 등이 참석했다.


국세청에는 올해 근로장려금(EITC)의 반기별 지급이 차질없이 이뤄질 수 있도록집행에 만전을 기하고 체납액 소멸제도 등도 적극적으로 홍보해줄 것을 주문했다.

관세청에는 전자상거래 절차 간소화와 수출전용시스템 구축 등을 지시했다. 그는 "전자상거래 절차 간소화와 수출전용시스템 구축 등 전자상거래 활성화 지원은 중소기업 수출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달청에는 연간 120조원 규모의 정부 구매력을 활용한 일자리 창출을 과제로 제시했다. 홍 부총리는 "연간 120조원 규모의 정부 구매력을 활용해 일자리 창출 등 경제활력 제고를 위해 역량을 집중해달라"며 "창업 벤처기업 등이 공공조달시장에 진입 성장 도약할 수 있는 성장사다리를 구축해달라"고 했다.


홍 부총리는 또 통계청의 빅데이터 센터 구축 법적 근거 마련 등 관련법령 개정 등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끝으로 연 1회 정도 추진해 왔던 외청장회의를 하반기에 한 번 더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히며 "기재부와 4채청간 소통을 강화해 정책과 집행의 시너지효과를 높여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세종=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