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설 이후 첫 원내대표 회동, 국회 정상화 합의 불발...오후 재논의

최종수정 2019.02.07 12:33 기사입력 2019.02.07 12:3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국회에서 비공개 회동을 가졌지만 2월 임시국회 개의에 대한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여야는 오후 4시에 다시 한 번 회동을 갖고 협상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오전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합의된게 없다"면서 "4시에 원내대표 회동을 다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대대표도 "협상이 결렬됐다"면서 "여당에서 저희가 요구하는 여러가지 제안에 대해 수긍하지 않고 있다. 답답한 마음뿐"이라고 말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국회 정상화를 위해 협상을 중재하기로 했지만 합의된 바가 없다"면서 "4시에 다시 만나서 협상을 할것"이라고 말했다.

당초 여야는 이날 원내대표회동에서 2월 임시국회 개의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었다. 국회 일정을 보이콧하고 있는 한국당은 '김태우 특검', 손혜원 무소속 의원의 부동산 투기 관련 국정 조사,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 자진사퇴 등을 요구하고 있으며 여당인 민주당은 "정쟁"이라고 일축하며 맞서고 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