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WFP, 北에 3년간 식량 1790억원 투입…인도적 지원 확대

최종수정 2019.02.07 13:08 기사입력 2019.02.07 10:21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유엔(UN) 산하 세계식량계획(WFP)이 향후 3년간 1억6000만 달러(약 1790억원) 어치의 식품을 제공하는 신규 대북지원 계획을 확정할 계획이다. 이는 그동안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여파로 축소됐던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이 2차 북ㆍ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다시 재개되기 시작했다는 점에서 귀추가 주목된다. 북한의 비핵화 조치에 상응하는 미국의 제재 완화조치의 연장선으로 해석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7일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데이비드 오르 WFP 본부 대변인은 전날 "이사회에서 북한에 대한 신규 지원사업을 논의한다"며 "오는 25일부터 회의는 시작되지만 대북지원 관련논의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새로운 대북지원사업은 2021년 12월31일까지 3년 계획으로 시행된다. 이는 2030년까지 세계적으로 기아를 없애고 영양실조를 줄인다는 유엔의 국제지원 공동목표를 달성하는 데 초점이 맞춰진 것으로 알려졌다.


WFP는 280만명의 북한 주민에게 영양강화 식품을 제공하는 내용을 골자로, 북한의 취약계층 집중지원, 재해 지역 집중지원, 재해민 연중지원 등 세 가지 전략을 세웠다. 주로 7세 미만 어린이와 임신부, 수유모, 결핵 환자들을 대상으로 영양실조를 종식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자연재해로 식량이 부족한 주민들에게 신속하게 식량을 지원하는 내용도 담겼다.


이와 함께 WFP는 지난해 12월까지 2년6개월 시한으로 진행됐던 대북 지원사업을 3개월 더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이를 위해 WFP는 다음달까지 약 1340만 달러(약 150억원)의 추가 예산으로 83만여명의 북한 내 취약계층을 지원할 방침이다.

구체적인 계획은 2차 북ㆍ미정상회담이 열리는 이달 말께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데이비트 카트루드 WFP 아시아태평양 지역사무소장은 지난달 29일 김창민 북한 외무성 국제기구국장을 만나 대북지원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