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금마리타임, 용선 도입 자금 500억 조달

최종수정 2019.02.05 10:46 기사입력 2019.02.05 10:43

댓글쓰기

장금상선이 자금보충·채무인수 약정

[아시아경제 임정수 기자] 장금상선 계열의 장금마리타임이 선박 도입을 위해 500억원 규모의 자금을 조달했다.


장금마리타임은 최근 마샬 아일랜드(Marshall Islands) 소재의 '실버에너지(Silver Energy S.A.)'를 통해 500억원 규모의 대출을 받았다. 약 450억원은 특수목적법인(SPC) 2곳에서, 50억원어치는 에큐온저축은행으로부터 자금을 조달했다. 대출 재원은 SPC가 대출 원리금을 기초자산으로 자산유동화증권(ABCP)을 발행해 마련했다. 대출의 실질적인 대주는 ABCP 투자자다.


장금마리타임은 대출을 받은 실버에너지와 국적취득부나용선(BBCHP) 계약을 체결했다. 국적취득부나용선 계약은 용선 계약이 끝나면 용선을 받은 나용선자가 선박을 취득하기로 하는 일종의 리스 계약이다. 나용선자는 용선료를 선박 대금과 함께 할부 방식으로 납부하다가 용선 기간이 끝나면 선박을 취득하게 된다.


대출 과정에서 장금상선은 SPC에 506억원 규모의 신용공여를 제공했다. 대주들에게 상환할 원리금이 부족할 경우 자금을 보충해 주고, 상환이 어렵거나 불발될 경우 채무를 인수하겠다는 내용이다. 장금상선이 장금마리타임의 채무를 최종 책임을 지겠다는 것이다.


신영증권이 자금조달 주관을 맡았다. 투자은행(IB) 업계 관계자는 "선박을 도입하려면 자금 부담이 크기 때문에 국적취득부나용선 계약을 활용해 자금을 조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정수 기자 agremen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