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군 하사, 갓길 차 고장 견인차 기다리던 20대 치어 숨져

최종수정 2019.02.05 10:20 기사입력 2019.02.05 10:20

댓글쓰기

군 하사, 갓길 차 고장 견인차 기다리던 20대 치어 숨져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전남 목포의 한 도로에서 고장으로 갓길에서 렉카차를 기다리던 운전자를 치어 숨지게 하고 달아난 해군 부사관이 경찰에 붙잡혔다.


5일 전남 목포경찰서에 따르면 술을 마시고 뺑소니 사망사고를 저지른 혐의(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도주치사)로 해군 모 부대 소속 A(21) 하사를 붙잡아 군 헌병대로 인계했다.


A 하사는 전날 오후 11시 54분께 전남 목포시 옥암동 영산강 하굿둑에서 자신이 몰던 쏘나타 승용차로 갓길에 서 있던 B(26)씨와 B씨의 아반떼 승용차를 잇달아 들이받은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머리를 심하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당시 차량이 고장 나 견인차(렉카)를 불러 조처를 하다가 참변을 당했다.


경찰은 영암방면으로 달아난 A 하사의 행방을 추적해 30여 분 만에 검거했다. 검거된 A 하사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 수준인 0.089%로 조사됐다.

A 하사는 갓길에 있던 B씨를 발견하지 못하고 사고를 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4@hanmail.net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