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4일 오전 11~12시 정체 극심…오전 9시 서울~부산 6시간 30분

최종수정 2019.02.04 10:03 기사입력 2019.02.04 08:39

댓글쓰기

오전 11시~낮 12시쯤 정체 절정, 오후 7시~8시에 해소 전망

설 명절 연휴를 하루 앞둔 1일 경부고속도로 신갈IC 부근에서 귀성길에 오른 차량들(오른쪽 부산 방향)이 수도권을 빠져나가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항공촬영 협조: 경기남부지방경찰청 항공대]

설 명절 연휴를 하루 앞둔 1일 경부고속도로 신갈IC 부근에서 귀성길에 오른 차량들(오른쪽 부산 방향)이 수도권을 빠져나가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항공촬영 협조: 경기남부지방경찰청 항공대]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 설연휴 귀성 차량이 가장 몰릴 것이라 예측된 4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요금소 출발 기준 서울에서 부산(대동) 은 6시간 30분, 부산(대동)에서 서울은 4시간 30분이 걸린다. 서울에서 대구(수성)는 4시간 10분, 대구(수성)에서 서울은 3시간 40분이 소요된다.


서울에서 출발해 대전까지는 세시간, 반대로 대전에서 서울까지는 1시간 40분이 걸릴 전망이다. 서울에서 광주까지는 5시간 40분, 광주에서 서울까지는 3시간 20분이 걸려 도착할 수 있다. 서서울에서 목포까지는 5시간 50분, 목포에서 서서울까지는 3시간 40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에서 강릉까지는 네시간, 강릉에서 서울까지는 2시간40분이 걸릴 전망이다.

경부고속도로는 천안나들목에서 천안 분기점까지 6.6km, 서해안고속도로는 서평택분기점에서 서평택나들목까지 6.9km, 천안논산고속도로는 남풍세나들목에서 정안나들목까지 12.2km, 중부내륙고속도로는 노은분기점에서 충주휴게소까지 3.6km 구간에서 정체를 빚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새벽 5~6시쯤부터 귀성 정체가 시작된 뒤, 오전 11시~낮 12시쯤 정체가 절정에 달했다가 오후 7시~8시에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국토해양부는 1일부터 7일까지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 동안 총 4895만명, 하루 평균 699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예측했다. 이 가운데 10명당 8명이 승용차를 이용하며,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대수는 1일 평균 452만대로 전망했다. 올해 설연휴 귀성 차량은 4일, 귀경 차량은 5일에 가장 많이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