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보편적 역무' 지정…IPTV 영향줄까

최종수정 2019.02.04 07:00 기사입력 2019.02.04 07:00

댓글쓰기

시골, 산간벽지에도 초고속인터넷 공공재 개념으로 지정…IPTV가입자 더 늘 수 있다는 관측

'보편적 역무' 지정…IPTV 영향줄까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통신사업자가 '돈이 안된다'는 이유로 시골이나 산간벽지 등에 초고속 인터넷을 깔아주지 않는 관행이 1년 후인 2020년부터 사라질 전망이다. 업계에서는 이같은 변화가 IPTV사용자 급증으로 이어질 것이란 관측을 내놓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전기통신사업법 시행령 개정안을 마련해, 2020년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의 시행령에서 핵심이 된 것은 초고속 인터넷을 '보편적 역무'로 규정한 것이다. 보편적 역무란 국민의 통신기본권 보장을 위해 전기통신사업자가 의무적으로 제공하도록 하는 기본적 통신서비스다.


문제는 이같은 변화가 IPTV와 케이블TV 지형에도 변화를 줄 수 있다는 것이다. 시골과 산간오지를 중심으로 초고속 인터넷망이 의무화되면, IPTV가입자가 더 늘고 지역 기반으로 고객 기반이 넓은 케이블TV는 점유율을 더 빼앗길 수 있다는 관측이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초고속인터넷망이 공공재 개념으로 되면 IPTV의 확장성에 기여할 것"이라면서 케이블 TV와 IPTV와 격차가 더 커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지난해 상반기 6개월 평균 가입자 수 기준, IPTV가 1471만6575명, 케이블TV 1398만4967명으로 격차가 100만명으로 벌어졌다. IPTV는 2008년 11월 KT를 시작으로 SK브로드밴드와 LG유플러스가 잇따라 상용화 서비스에 나서면서 시작됐다. 2016년까지는 누적적자가 4조원에 달할만큼, 애물단지 취급을 받았지만 2017년 흑자 전환하면서 통신사들의 실적 구원투수로 떠올랐다.

여기에 케이블TV에 비해서는 상대적으로 열세인 지방까지 보편적역무 개념을 통해 서비스가 도입되면, IPTV의 우위가 더욱 강화될 것이란 전망이다.


한편 이번 개정안은 올해 중 고시 개정을 통해 제공 대상, 지정 속도, 제공 사업자와 손실보전 방법 등 세부사항을 다듬어, 2020년에 시행될 예정이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