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경사노위 거부한 양대 노총…귀족노조 자인하는 꼴”

최종수정 2019.01.29 16:29 기사입력 2019.01.29 16:29

댓글쓰기

“경사노위, 사회적 갈등기구로 전락”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29일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의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불참과 관련해 “양대 노총이 경사노위 참여조차 거부하고 비정규직과 하청업체마저 외면한다면 기득권 집단에 불과한 귀족노조가 되겠다고 자인하는 꼴”이라고 비판했다.


김삼화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어제 민주노총 대의원대회에서 경사노위 참여여부는 토론조차 되지 못하고 무조건 불참·조건부 불참·조건부 참여의 수정안 3건까지 모조리 부결됐고, 한국노총 또한 파업 시 대체근로 허용·직장 점거금지 등을 요청한 경제계에 반발해 경사노위 참여 중단을 선언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양대 노총으로 인해 사회적 협의기구인 경사노위가 사회적 갈등기구로 전락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김 수석대변인은 “양대 노총은 노동운동의 과실로 높은 임금과 직업 안정성이라는 혜택을 누려왔다”며 “이제는 비정규직과 하청업체에 비용부담을 떠넘기는 갑질 해소에 앞장서야 할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