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重, 새해 첫 수주…4200억원 규모 LNG선 2척

최종수정 2019.01.29 10:16 기사입력 2019.01.29 10:16

댓글쓰기

삼성重, 새해 첫 수주…4200억원 규모 LNG선 2척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 삼성중공업 이 올 들어 처음으로 4199억원 규모의 LNG선 2척을 수주했다.


삼성중공업은 유럽 지역 선주사인 셀시우스 탱커스로부터 18만㎥급 LNG선 2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삼성중공업이 독자 개발한 세이버 에어(SAVER Air), 인텔리만 십(INTELLIMAN Ship) 등 친환경·스마트십 기술이 적용돼 환경 규제에 대응하고 선박 운항효율을 높였다.


에너지 절감장치의 일종인 세이버 에어는 파도나 조류와 같은 외부 환경에 관계없이 연료절감효과를 5%이상 낼 수 있다. 선박을 20년 운항한다고 가정하며 1년 치 연료비를 줄일 수 있다. 또 스마트십 솔루션인 인텔리만 십을 적용하면 선박 이산화탄소 규제(EU-MRV, IMO-DCS)에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운항 상태에 따른 연료 사용량과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정확한 운항 리포트를 자동으로 생성하기 때문이다.


삼성중공업은 LNG선, 컨테이너선 등 전 세계 신조 시장 회복세에 맞춰 올해 수주 목표를 지난해 실적 대비 24% 증가한 78억 달러로 정했다.

영국 조선·해운 전문 분석기관 클락슨에 따르면, LNG선의 경우 올해 69척을 포함해 2023년까지 293척의 신규 발주가 예상된다. 미국, 카타르 등 글로벌 신규 LNG 수출 플랜트에 대한 최종투자결정(FID)가 활성화되면서 LNG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수주목표 달성을 위해 설계, R&D, 영업, 생산 등 전 부문에서 기술개발과 원가절감, 고객만족 향상을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며 "LNG선 등 수익성 높은 고부가가치 선박 수주를 통해 수주의 양과 질을 모두 향상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