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런 구청도...]노원구, 맞벌이 가정에 초등 저학년 방과 후 돌봄 서비스

최종수정 2019.01.29 08:28 기사입력 2019.01.29 08:28

댓글쓰기

구비 70억원 투입 올해 아이휴(休)센터 16개소 확충, 2022년까지 36개소 마련...맞벌이 가정 초등 저학년(1~3학년) 1000명에게 방과 후 돌봄 서비스 제공... 30일 오전 11시 노원형 돌봄 ‘아이휴(休)센터 2호점’ 개소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맞벌이 가정을 위한 초등 1~3학년 대상의 온종일 돌봄 체계를 구축한다.


구비 70억원을 들여 올해 구립 마을 돌봄 시설인 아이휴센터 16개소를 개소, 2022년까지 총 36개소를 확충해 맞벌이 가정 초등 저학년 1000명에게 방과 후 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


노원형 돌봄 시설 ‘아이휴(休)센터’는 1500세대 이상의 아파트 단지 내 1층이나 학교 인근 일반주택 등 보호자와 아동이 안심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집과 학교에서 가까운 최적의 장소에 위치한다.


아이휴센터의 기본운영 방향은 ‘제 때 잘 먹고, 안전하게 쉴 수 있으며, 친구들과 함께 어울려 놀 수 있는 곳’으로, 방과 후에 학원을 전전하거나 홀로 시간을 보내던 맞벌이 가정 초등 저학년 아동을 보호, 맞벌이 가정의 불필요한 사교육에 대한 경제적 부담을 줄여준다.


부모가 일찍 출근하더라도 아동은 아이휴센터의 등교지원 서비스를 통해 돌봄 교사와 함께 안전하게 등교, 방과 후에는 아이휴센터에서 쉬고 놀며 간식을 먹고, 필요시 저녁식사를 하는 등 오후 9시까지 돌봄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또 아동은 평일 저녁이나 방학 중 중식을 ‘밥상 돌봄’을 통해 어린이 식당에서 해결할 수 있고, 아파서 학교 등교가 어려울 때는 쉬면서 식사와 약을 챙겨주는 ‘아픈 아이 돌봄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이 아이휴센터 2호점에서 아이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고 있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이 아이휴센터 2호점에서 아이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고 있다.



맞벌이 등으로 아이의 병원진료(긴급, 정기검진 등) 동행이 어려운 경우에는 ‘부모대신 병원동행 서비스’를 이용하여 병원진료를 받을 수 있으며, 휴일에 부모가 근로하는 가정의 아동은 아이돌보미 서비스와 연계하여 아이휴센터에서 ‘휴일 돌봄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지난해 11월 상계 주공10단지 아파트 1층 주거 공간에 문을 연 ‘아이휴(休) 센터 1호점’은 센터장 1명과 돌봄교사 2명이 4시간씩 근무한다. 정원은 30명으로 이용 자격은 소득과 무관하게 다자녀 맞벌이 가정이 우선이며 한부모, 다자녀 가구 순으로 선정한다.


운영시간은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오후 1시부터 9시까지다. 겨울방학 기간에는 오전 10시부터 저녁 8시까지, 학기 중인 3월부터는 오전 7시부터 9시까지 등교 전 돌봄도 운영한다.


구는 2022년에는 구립 마을 돌봄 시설과 학교 돌봄 확대로 맞벌이 가정 초등 저학년 돌봄 사각지대를 완전히 해소해 노원구가 명실공히 ‘안심하고 아이를 키울 수 있는 아동친화도시’로 자리잡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구는 빈틈없는 돌봄 체계를 구현하기 위해 노원구청과 북부교육지원청, 민간대표 등으로 구성된 ‘구(區)단위 온종일 돌봄 추진위원회’와 돌봄 서비스 제공기관 간 조율을 담당할 ‘동 단위 중심의 마을 돌봄 협의회’, 학교 돌봄과 마을 돌봄을 연계·지원할 ‘노원구 돌봄 네트워크지원단’을 설치·운영함으로써 지역사회 중심의 아동 돌봄 공동체 기반을 조성, 노원형 돌봄 밸트를 탄탄히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30일 오전 11시 노원구 한글비석로 49길 36(상계5동) 일반주택 1층에 조성한 노원형 돌봄 ‘아이휴(休)센터 2호점’ 개소식을 개최한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아이휴(休)센터를 통해 다양한 돌봄 수요에 대응하는 지역중심의 돌봄 체계를 구축, ‘한 아이도 놓치지 않고, 안심하고 아이를 키울 수 있는 도시, 노원’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동청소년과(☎2116-0588)


[이런 구청도...]노원구, 맞벌이 가정에 초등 저학년 방과 후 돌봄 서비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