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역시 명절 선물은 '프리미엄'…롯데百 700만원 와인·135만원 한우 인기

최종수정 2019.01.17 06:42 기사입력 2019.01.17 06:42

댓글쓰기

역시 명절 선물은 '프리미엄'…롯데百 700만원 와인·135만원 한우 인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설을 맞이해 롯데백화점이 준비한 프리미엄 선물세트 판매가 호조다.

롯데백화점은 700만원짜리 프랑스 레드 와인 2009년 빈티지 선물세트가 5일 만에 5세트가 판매됐으며, 135만원에 선보인 최고급 한우 선물세트도 전체 100세트 중 17개가 판매됐다고 17일 밝혔다
롯데백화점은 매년 프리미엄 상품들을 선보였다. 지난해 추석에 판매된 프랑스의 100만원대 고급 샴페인은 백화점 선물세트 본 판매 시작 14일 만에 60병을 판매하기도 했다.

이번 설에도 프리미엄 선물세트의 인기가 높다. 롯데백화점은 1300만원에 단 3세트만 준비한 'KS 그레이트 빈티지 명품 와인세트'는 설 판매 시작 이후 문의 전화가 하루에 15건 이상 오고 있다고 밝혔다.

700만원에 선보인 'KY 세기의 빈티지 와인세트 1호'는 본 판매 시작 이후 5일 만에 5세트가 판매됐고, 500만원에 판매하는 'KS 샴페인 엔젤 트리플 컬렉션'도 3세트가 판매됐다.
축산 상품군에서는 135만원에 판매되는 'L-No.9 세트'가 인기다. 한우1++ 등급 중에서도 최상위 등급인 No.9 등급의 등심, 안심, 채끝, 살치살 등 10가지 인기 부위로 구성돼 100세트를 한정 판매하는데, 11일 본판매 이후 17 세트가 판매됐다. 농산 상품군에서는 흠이 없고 깨끗한 사과, 배, 한라봉으로 구성돼 22만원에 선보인 '명품 3종세트'가 벌써 15세트 이상 판매됐다.

임태춘 롯데백화점 식품리빙부문장은 "작년 추석부터 프리미엄 상품을 찾는 고객들이 늘어나는 추세"라며 "한우, 굴비 뿐만 아니라, 과일, 장류, 장아찌까지 고품격 선물 세트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다양한 프리미엄 상품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