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北위협 대응하는 '3축체계' 용어변경…남북 긴장완화 고려

최종수정 2019.01.10 17:30 기사입력 2019.01.10 17:30

댓글쓰기

2012년 12월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의 장거리 로켓 '은하 3호' 발사 모습. (사진=연합뉴스)

2012년 12월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의 장거리 로켓 '은하 3호' 발사 모습.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는 ‘3축체계’라는 용어가 '핵·WMD(대량살상무기) 대응체계'로 바뀐다.

10일 국방부는 "한국형 3축체계는 대상범위와 능력을 확장시킨 핵·WMD 대응체계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3축체계는 북한이 핵이나 미사일을 발사하기 전 선제 타격하는 ‘킬 체인’(Kill Chain)과 북한이 쏜 미사일을 공중에서 요격하는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KAMD), 북한을 응징하는 ‘대량응징보복’(KMPR) 체계를 의미한다.

이번 용어 변경으로 킬 체인은 '전략표적 타격'으로, KMPR은 '압도적 대응'으로 명칭이 바뀐다. KAMD는 기존의 '한국형 미사일방어'라는 단어를 계속 사용하지만 KAMD라는 영어 표현은 사용하지 않는다.

국방부는 "우리 군은 국방개혁2.0을 통해 전방위 핵·WMD 위협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한국형 3축체계의 개념과 전력구조를 보완·발전시킬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9·19 남북군사합의 이행 등을 통해 한반도 군사 긴장이 완화된 상황에서 북한을 자극하는 용어 사용을 최대한 자제하겠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지난해 12월 국방부 업무보고를 마친 뒤 "(3축체계 용어) 부분에 대해서 우리가 어떻게 표현하는 것이 좋은지 합참에서도 많은 검토를 했다"며 용어 변경을 시사했다.

다만 국방부는 3축체계 용어 변경과 상관 없이 북한의 각종 무력 위협에 대한 작전 및 전력 증강 계획은 그대로 유지한다. 국방부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비한 3축체계 전력 구축은 정상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고 강조했다.

국방부는 5년 주기의 국방전력 획득 및 운영 청사진 최신판인 '2019~2023년 국방중기계획' 문서에서부터 바뀐 용어를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