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애플 쇼크에 정부 "시장 불안시 시나리오에 따라 적극 대응"

최종수정 2019.01.04 09:33 기사입력 2019.01.04 09:33

댓글쓰기

미국ㆍ유럽 등 글로벌 증시 불안에 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 개최

정부는 4일 이호승 기획재정부 제1차관 주재로 '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국내 금융시장을 점검했다.

정부는 4일 이호승 기획재정부 제1차관 주재로 '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국내 금융시장을 점검했다.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정부는 4일 이호승 기획재정부 제1차관 주재로 '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최근 글로벌 증시불안에 대한 원인을 점검하고 대응방향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한국은행 부총재와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금융감독원 수석부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호승 차관은 "우리 시간으로 오늘 새벽미국, 유럽 등 주요국 증시가 큰 폭으로 하락했고 어제 아시아 증시도 전반적으로 약세를 보였다"며 "시장불안 등 이상징후 발생시에는 이미 마련된 시나리오별 대응책에 따라 적극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일대비 2.83%(660.02포인트) 내린 2만2686.22로 장을 마쳤고, S&P 500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48%(62.14포인트) 떨어진 2447.89로 거래를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04%(202.43포인트) 하락한 6463.50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애플의 실적 전망치 하향 조정과 미국 제조업 지표 부진 등의 영향이 컸다는 분석이다.
이 차관은 "이러한 증시 하락은 최근 중국 등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와 더불어, 주요 기술주 부진이증시 하락에 크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며 "또한 최근 미중 무역협상 불확실성 등으로 투자심리가 전반적으로 위축된 상황도증시 불안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정부는 향후에도 이러한 요인들로 인해 글로벌 증시 불안이 당분간 지속될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다만 최근 국내 금융시장 움직임은 우리나라의 양호한 대외건전성 등을 바탕으로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모습이며 외국인 자금도 유입추세를 지속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 차관은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바탕으로 국내외 주요 위험요인이 국내경제?금융시장에 미치는 부정적 파급효과를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