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당 "신재민·김태우 범법자 모는 정부, 분노 넘어 가련"…국조·특검 추진

최종수정 2019.01.03 16:40 기사입력 2019.01.03 16:40

댓글쓰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3일 국회에서 당 소속 정무위, 기재위원들과 긴급회의를 개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3일 국회에서 당 소속 정무위, 기재위원들과 긴급회의를 개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자유한국당이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폭로를 대하는 정부와 여당의 자세를 꼬집으며 "신재민 전 사무관과 김태우 수사관을 범법자로 몰아가는 정부여당 행태에 분노를 넘어 가련함마저 느껴진다"고 비판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3일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정무위·기재위 긴급회에서 "지난 31일 운영위에서 신 전 사무관의 유튜브 영상 중 '먹고살려고' 부분만 반복해서 틀었던 민주당의 행태는 국회의원의 면책 특권 뒤에 숨어서 인권을 짓밟은 행태"라며 이같이 비난했다.

나 원내대표는 "공정하고 투명한 세상을 만들어내는 출발은 위선과 오만으로 가득찬 정권의 가면을 벗겨내는 것에서부터 시작돼야 한다"며 "국정조사와 특검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신 전 사무관의 자살 소동과 관련해 "생명에 지장이 없다는 언론 보도를 가슴 아프고 다행이라 생각했다"며 "회의에 들어오기전 유서를 읽었는데 신 전 사무관이 기자회견에서 공익제보자가 사회에서 매장돼서는 안된다고 하는 절박한 모습 생각났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정무위와 기재위 등 상임위 소집을 통해 그동안 신 전 사무관과 김 수사관이 제기한 폭로에 대한 진실 규명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한국당 정무위 간사 김종석 의원은 이날 회의에서 "청와대가 KT&G 사장 선임에 기업은행을 통해 관여한 사실이 지난해 2월 정무위에서 논란이 됐다"며 "이번 신 전 사무관의 폭로로 배후가 밝혀진 것으로 보고 상임위에서 규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국민권익위원회에 김 수사관과 신 전 사무관의 공익제보자 적격 여부에 대한 질의서를 보냈는데 답변을 못 받았다"며 "이런 문제도 정무위에서 다룰 것"이라고 했다.

다만 한국당은 증인 출석 범위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을 내비쳤다. 나 원내대표는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지난 31일 운영위를 소집해보니 핵심증인들이 출석하지 않았다"며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도 퇴임했기 때문에 통상적인 상임위원회로는 적절치 않다. 그래서 그런 분들을 부르기 위해서는 청문회와 같은 절차를 통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