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특감반 사찰’ 폭로 김태우 검찰 출석…"비밀 누설은 청와대가 했다"

최종수정 2019.01.03 13:52 기사입력 2019.01.03 13:52

댓글쓰기

청와대 특별감찰반 파문의 당사자인 김태우 수사관이 3일 서울 송파구 동부지방검찰청에서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청와대 특별감찰반 파문의 당사자인 김태우 수사관이 3일 서울 송파구 동부지방검찰청에서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주장해온 김태우 수사관이 3일 조사를 위해 검찰에 출석해 “공무상 비밀누설은 내가 아니라 청와대 측이 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수사관은 그동안 언론을 통해 수시로 관련 내용을 폭로해왔지만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 수사관은 이날 오후 1시15분께 서울동부지검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했다. 그는 취재진에게 “자세한 것은 말씀드리기 힘들고 간략한 심정을 말씀드리겠다"며 "청와대 특감반원으로 근무하면서 열심히 임무 수행을 했지만 공직자에 대해 폭압적으로 감찰을 하고 개인 사생활까지 터는 것을 보고 문제의식을 느꼈다"고 심경을 밝혔다.

그는 또 "청와대가 측근에 대한 비리 첩보를 보고하면 모두 유기하는 행태를 보고 분노를 금치 못했다"고 설명했다.

김 비서관은 오히려 자신이 아닌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이 첩보를 누설했다는 주장도 폈다. 김 비서관은 "박 비서관은 제가 올린 감찰 첩보에 대해 첩보 혐의자가 자신의 고등학교 동문인 걸 알고 직접 전화해 감찰 정보를 누설했다"며 "이게 공무상 비밀누설이지, 어떻게 제가 비밀누설을 했다는 것인지 이해가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익을 추구하기 위해 누설을 하는 것이 범죄"라며 "오늘 이 자리에서 청와대의 범죄행위가 낱낱이 밝혀지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추가로 폭로할 것이 있냐는 질문에는 "그것은 조사 과정에서 얘기할 일이고, 그런 부분이 있으면 추후에 말씀드리겠다"고 답하며 조사실로 발걸음을 옮겼다.

김 수사관은 이날 조사에서 그동안 자신이 언론을 통해 폭로한 청와대의 민간인 사찰 의혹과 여권 고위인사의 비리 첩보 의혹 등에 대해 입을 열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특별감찰반 근무 당시 생산한 첩보들이 특감반장과 비서관, 민정수석 등 '윗선'의 지시에 따른 것이었다고 주장해온 만큼 이에 대한 근거도 수사팀에 제시할 전망이다.

앞서 김 수사관은 지난달 중순 일부 언론사 제보를 통해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의 금품수수 의혹을 조사해 청와대 상부에 보고했으나 이에 따른 조치 없이 오히려 내가 징계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후에도 김 수사관은 특감반 근무 당시 은행장과 전 총리 아들을 사찰하는 역할을 맡았다고 주장하는 등 폭로를 이어갔다.

반면 청와대는 우 대사의 사건을 조사했으나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으며 은행장과 전직 총리 아들 관련 첩보는 특감반 활동 과정에서 함께 수집된 불분명한 내용이라 폐기했다며 의혹을 모두 부인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청와대는 김 수사관을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자유한국당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조국 민정수석·박형철 비서관·이인걸 전 특감반장을 직권남용 및 직무유기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김 수사관에 대한 고발사건은 수원지검, 자유한국당이 청와대 관계자들을 고발한 사건은 서울동부지검에서 각각 수사 중이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