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환율 11.7원 '뚝'…트럼프 '强달러 경계' 발언·성장률 상향 영향

최종수정 2017.04.13 16:22 기사입력 2017.04.13 16:22

원·달러 환율 1129.7원 마감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원·달러 환율이 하루 만에 11.7원 급락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강달러 경계발언에 이어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상향 조정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13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ㆍ달러 환율은 전거래일보다 11.7원 내린 1129.7원에 마감했다. 환율이 종가기준 전거래일보다 10원 넘게 하락한 것은 지난달 20일(10.8원 하락) 이후 약 3주 만이다. 이날 6.9원 내린 1134.5원에 출발한 환율은 오전 중 1138.2원까지 올랐다가 오후들어 1125.7원까지 떨어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강달러 경계' 발언이 달러 약세의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과의 인터뷰에서 "달러화가 지나치게 강해지고 있다"며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면 다른 나라 통화가 평가 절하돼 (미국 기업이 무역 등에서) 경쟁하기가 매우 어렵다"고 말했다.

이날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5%에서 2.6%로 상향 조정해 원화 가치를 끌어올렸다. 우리나라 경제에 대한 긍정적 인식이 조성됐다는 분석이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외국인의 순매도 행렬에도 기관이 1400억원이 넘는 매도세를 보이며 2140선을 회복했다.
민경원 NH선물 연구원은 "아직 지정학적 긴장감이 남아 있긴 하지만 성장률 인상시킨 금융통화위원회 이벤트가 단발성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전했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강민경 '하와이에서 공개한 근황'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국내핫이슈

  • [포토] 김세정 '여신의 아우라' [포토] 박보영 '러블리 미모' [포토] 안유진 '상큼 비주얼'

    #연예가화제

  • [포토] 여자아이들 우기 '도발적 뒤태'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스타화보

  • [포토] '발리댁' 가희, 탄탄한 복근 [포토] 강지영 '반전 뒤태' [포토] 지민 '크롭티의 정석'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