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AI 감염 농장' 계란, 시중 유통 의혹…식약처 "조사 착수"

최종수정 2016.12.31 20:30 기사입력 2016.12.31 19: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조류인플루엔자(AI) 확진 판정을 받은 양계농장에서 나온 계란이 시중에 유통됐다는 의혹이 나와 당국이 조사에 착수할 방침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31일 "충남의 한 가축 폐기물 소각업체가 AI 농장에서 생산된 달걀을 유통했다는 제보를 지난 30일 접수했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이어 "사실 확인을 위해 관할 지자체와 함께 곧 조사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AI가 전국적으로 확산되자 시중에서는 계란 품귀 현상을 빚고 있다. 식약처는 폐기물 소각업체가 이를 악용해 폐기해야 할 계란을 시중에 유통했는지 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해당 업체는 축산 폐기물을 전문적으로 처리하는 열소각 업체로, 이번 사태 이후 AI 확진 판정을 받은 농장에서 나온 조류 폐사체와 계란 등을 소각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