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년사]김용환 농협금융 회장 "내년은 '연비어약' 재도약 원년"

최종수정 2017.01.02 09:02 기사입력 2016.12.30 16:28

댓글쓰기

▲김용환 농협금융지주 회장

▲김용환 농협금융지주 회장


[아시아경제 강구귀 기자] 김용환 농협금융지주 회장이 2017년을 ‘농협금융 재도약의 원년’으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 회장은 30일 신년사에서 ‘연비어약(鳶飛魚躍, 솔개는 하늘에서 날고 물고기는 연못에서 뛴다)’이라는 사자성어를 인용해 “2017년 한해 언비어약의 도약과 비상하는 농협금융이 되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2016년을 조선·해운업 부실에 따른 큰 시련이 있었던 해로 회상하면서도, 희망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내년을 재도약의 원년으로 삼겠다고 공언했다.

이에 따라 ▲내실경영을 기반으로 한 수익성 제고 ▲리스크 관리역량 강화를 통한 튼튼한 농협금융 ▲시너지 창출 ▲새로운 성장동력 확보 ▲농협금융 DNA 정립 등을 목표로 제시했다.

김 회장은 우선 “자회사별 핵심역량을 강화하고 업무 효율성을 높이는 등 질적 성장을 위한 내실경영 체계를 지속적으로 다져나가야 한다”며 “특히 올해 경영목표는 자회사별로 달성 가능한 수준에서 책정한 만큼 이를 기필코 달성해 범 농협 수익센터로서의 위상 회복과 함께 시장의 신뢰를 되찾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올해는 각종 위험요소를 가전에 찾아내고 시의성 있는 대책을 마련하는 선제적 대응체계를 반드시 확립해야 한다”며 “앞으로 농협금융에서만큼은 ‘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는 진부한 비유가 설 자리가 없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계열사 간의 시너지 창출에 대한 당부도 이어졌다. 김 회장은 “올해 각 계열사는 그동안 축적한 성공 경험을 바탕으로 한 단계 성숙한 결과를 도출해야 한다”며 “리테일 부문에서는 고객정보 공유와 그룹 내 중복 고객화에 힘쓰고, CIB부문에서는 공동투자 발굴에 더욱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새로운 성장동력 발굴을 위한 키워드로는 ‘디지털’·‘은퇴금융’·‘글로벌’을 제시했다. 김 회장은 “올해 지주에 디지털금융단과 은행에 디지털뱅킹 본부를 신설했다. 이들 조직을 중심으로 미래를 위한 준비를 착실히 해달라”며 “기존 자산운용경쟁력 강화와 연계해 고객 자산관리 서비스의 고도화와 상품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아시아 농업기반 국가들을 중심으로 농업금융과 유통·경제 사업을 접목한 농협금융만의 차별화된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고, 지난해 마련한 해외 현지 거점을 토대로 가시적인 성과를 창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회장은 “관행과 형식주의는 버리고 효율적이고 빠른 조직문화를 만들어야 한다”며 “현장과 지속적인 소통으로 영업 현장의 소리는 과감히 수용하고, 계열사별로 업무 프로세스 전반을 재점검해 마케팅에 저해가 되거나 비효율적 요소는 척결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강구귀 기자 ni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