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알자회문건 투서 범인색출하나

최종수정 2016.12.31 04:03 기사입력 2016.12.30 16:28

댓글쓰기

'최순실 비선을 활용한 군 인사개입 및 군내 사조직이 등장한 문건'

'최순실 비선을 활용한 군 인사개입 및 군내 사조직이 등장한 문건'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한민구 국방부장관이 '최순실 비선을 활용한 군 인사개입 및 군내 사조직이 등장한 문건'을 정조준해 "그 진위를 정확하게 확인해서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혀 주목을 받고 있다.

30일 국방부 관계자는 "몇몇 장군급 장교들이 이런 제보를 모측에 하고, 그런 데서 문건이 만들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군내부에서도 불쾌감을 감출 수 없다는 분위기다"라고 말했다.

군안팎에 유포되고 있는 문건은 총 3장이다. 군내부에서는 문건작성 양식을 놓고 군에서 사용하는 양식이 아닌 점을 미뤄 군내부에서 작성된 것은 아니라고 보고 있다. 군내부 장군급 장교들이 인사보직을 앞두고 알력싸움을 위해 허위정보를 유포했고 최순실 세력을 기반으로 한 '일종의 투서'라는 것이다.

문건에는 최순실 세력을 기반으로 한 조현천 기무사령관이 거론된다. 지난 10월 기무사 A소령이 성매매를 알선하다 적발되는 등 중대한 사안이 발생했음에도 기무사령관의 교체논의가 없다는 내용이다. 하지만 기무사령관은 지난 10월 17일 유임됐고 경찰에 기무사 A소령의 성매매 사건이 적발된 것은 그달 22일이다. 기무사령관 유임과 A소령의 성매매사건은 무관하다는 것이다.

또 문건에는 내년 4월 대장인사에 알자회를 중심으로 합참의장에 엄기학(3군사령관ㆍ37기), 육군참모총장에 조현천(기무사령관 38기), 기무사령관 김해석(인사사령관 40기), 특전사령관 조종설(현 보직), 수방사령관 장경수(국방부 정책기획관)이 거론됐다.
하지만 군내부에서는 현 정치상황과 내년 초 남북관계를 고려할 때는 대장급 인사를 미룰 수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내년은 김정일 생일 75주년(2월 16일), 김정은 당 제1비서 추대 5주년(4월 11일), 김일성 생일 105주년(4월 15일) 등 각종 정치 기념일의 정주년(整週年ㆍ5년 단위의 꺾어지는 해)이 겹쳐 북한의 도발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이런 점에서 권한대행인 총리가 남북관계 등을 고려해 4성 장군 인사를 하기는 쉽지 않아 탄핵 정국이 해소될 때까지는 인사가 연기될 수 있다는 것이다. 지난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의 탄핵 당시에도 4월 장성급 인사가 미뤄졌고, 5월 14일 헌법재판소의 탄핵소추안 기각 결정으로 노 대통령이 직무에 복귀한 이후인 5월 말에 인사가 단행된 적이 있다.

또 문건에 검토의견<대응>이라는 제목을 놓고 군내부에서 작성된 문건이 아니라는 평가도 나온다. 군내부에서 문건이 만들어졌다면 대응이라는 표현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한 장관이 언급한 '몇몇 장군급 장교'는 청와대에서 근무한 장군으로, 인사를 앞두고 야당을 중심으로 정보를 제공한 것 아니냐는 의구심도 나타내고 있다.

군 관계자는 "정보가 군내부 장군급 장교에서 나갔다면 군내 인사를 앞둔 알력싸움으로 봐야한다"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군내 마구잡이식 투서 풍토를 없애야 한다"고 말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