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도발하나… 17일은 김정일사망일·200일전투 마무리

최종수정 2016.12.19 23:48 기사입력 2016.12.16 10:20

댓글쓰기

김정은,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북한의 '200일 전투'가 끝나고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일인 17일을 하루 앞두고 남북간 군사적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정보 당국자는 16일 "200일 전투가 김정일의 사망일과 같은 날인 17일에 끝난다"며 "북한에서 전투 종료일을 김정일 사망일과 맞춘 것인지는 확신할 수 없지만, 이를 염두해 뒀다면 성과를 대내외적으로 알리기 위한 도발 등 다양한 이벤트를 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현재 북한군은 동계훈련중이다. 육군 특수전부대는 지휘통제훈련, 공수강하훈련을 진행중이며 핵ㆍ화학국 예하 화학대대도 전술훈련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해군은 전방 전대함정의 출동태세 점검은 물론 소형경비정이 기지 인근에서 해상사격훈련에 돌입했다. 공군도 전투기, 공중기동기 전술훈련을 진행중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북한은 대외용 라디오 매체인 평양방송을 통해 남파공작원 지령용으로 추정되는 난수(亂數) 방송을 3주 만에 다시 내보내기도 했다. 평양방송은 16일 오전 0시45분(한국시간 오전 1시15분) "지금부터 27호 탐사대원들을 위한 원격교육대학 수학복습과제를 알려드리겠다. 문제를 부르겠다"며 "894페이지 69번, 662페이지 6번, 542페이지 66번…" 하며 숫자를 읽어 내려갔다.

이날 아나운서가 낭독한 숫자는 앞서 방송된 적이 없던 새로운 내용이다. 북한이 난수방송을 내보낸 것은 지난 6월 24일 이후 이번까지 총 16차례로 알려졌으며, 가장 최근은 지난달 25일이었다. 북한은 과거 평양방송을 통해 자정께 김일성, 김정일 찬양가를 내보낸 뒤 난수를 읽어 남파간첩들에게 지령을 내리곤 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5월 26∼28일 평양에서 열린 당ㆍ국가ㆍ경제ㆍ무력기관 일꾼 연석회의에서 국가 경제 발전 5개년 전략수행을 위한 200일 전투에 들어간다고 선포했다. 200일 전투는 지난 6월 1일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김정은 위원장은 최근 이 새로 건설된 원산군민발전소를 찾아 '만리마속도'를 강조하며 막바지 속도전을 독려하기도 했다. 이번 시찰은 김정일 사망 5주기에 종료를 선언할 '200일 전투'의 성과를 최대한 끌어올리기 위한 선동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또한 내년이 김일성 탄생 105주년, 김정일 탄생 75주년 등이 겹치는 만큼 이번 200일전투의 성과를 최대한 선전하면서 이를 동력으로 대대적인 선전전에 돌입할 거라는 관측이다.

군 관계자는 17일 김정일 사망 5주기를 즈음한 북한의 도발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특별한 정황은 아직 없다"고 밝혔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