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구신세계, 지역경제 활성화할 것" 정유경, 공식석상에 첫 발

최종수정 2016.12.15 14:23 기사입력 2016.12.15 14:23

댓글쓰기

"현지 법인으로 출발…지역 경제활성화에 도움될 것"
15일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이 대구신세계 그랜드오픈식에 참석했다.

15일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이 대구신세계 그랜드오픈식에 참석했다.


[아시아경제 조호윤 기자]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이 15일 오픈한 대구신세계에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지난해 총괄사장으로 승진한 후 공식석상에 처음 모습을 드러낸 것이기도 해 업계의 이목을 모았다.

정 총괄사장은 이날 대구신세계의 개점을 축하하기 위해 현장을 찾아 “현지 법인으로 출발하는 대구 신세계가 대구 경북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후 그는 장재영 신세계백화점 사장 등 경영진과 함께 대구신세계 매장을 둘러봤다.

개점에 앞서 정 총괄사장은 기공식 때 경영진들과 함께 대구 부지 등을 둘러보거나, 오랜 기간 공부한 패션, 디자인 분야의 강점을 살려 경영적인 면보다는 콘텐츠 개발과 관련해 실무측에 조언을 하기도 했다. 대표적인 예가 이번에 오픈한 대구신세계에서 첫 선보인 화장품 편집숍 시코르다. 장 사장은 "시코르의 경우 정 사장의 바램과 니즈가 가장 강하게 묻어난 사업"이라고 표현했다.

한편 지난 13일 프리오픈식에는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모습을 드러냈다. 정 부회장은 이날 오후 1시10분께부터 장재영 신세계백화점 대표이사와 함께 1~9층까지 구석구석을 둘러봤다. 9층부터 둘러본 그는 1층에 위치한 화장품 브랜드 입생로랑에서 제품을 구입한 후 오후 1시45분께 대구신세계를 떠났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업무를 보기 위해 방문했다"며 "공식 일정은 없었다"고 말했다.

조호윤 기자 hodo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