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위 "조선·해운 협력업체 자금지원 강화할 것"

최종수정 2016.12.14 15:36 기사입력 2016.12.14 15: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구채은 기자] 정은보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14일 조선과 해운업체가 밀집한 부산과 거제 지역을 방문해 내년에는 협력업체에 대한 자금지원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정은보 부위원장은 이날 부산 신항만과 거제 조선업 희망센터를 방문해 협력업체들과 간담회를 했다. 정 부위원장은 "국내 경제가 미국 금리 인상 등 대외적 불안요인과 소비·투자 위축이라는 대내적 불확실성에 직면해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조선·해운업 구조조정으로 인해 중소 협력업체의 애로가 가중되고 있다"며 "이를 해소하기 위해 올해는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협력업체에 대해 특례보증을 지원했고, 조선 등 경기민감업종에 대해서는 우대보증도 했다"고 말했다.

협력업체에 대한 특례보증으로는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을 통해 3000억원, 경기민감업종에 대한 우대보증은 신보를 통해 5000억원을 각각 지원했다. 정 부위원장은 "내년에도 정책금융기관의 역량을 총동원해 협력업체에 대한 보다 강화된 자금지원이 이루어지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부산, 울산, 거제 등 조선·해운 협력업체 거점지역에 설치한 정책금융기관 현장반 등의 활동을 강화해 현장의 목소리를 더 자주 경청하겠다고도 했다. 금융위원회는 향후 정책 수립 때 이날 수렴한 협력업체의 의견을 반영할 계획이다.
구채은 기자 fakt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