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예탁결제원, '자본시장 결제안정성 제고' 정책심포지엄 개최

최종수정 2016.12.14 13:33 기사입력 2016.12.14 13: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나영 기자]한국예탁결제원은 14일 여의도 전경련 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한국지급결제학회와 공동으로 '금융혁신과 자본시장의 결제안정성 제고전략'을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날 심포지엄에는 한국거래소, 금융결제원 등 지급결제 관련 유관기관과 증권회사, 은행 및 자금중개사 등 업계 관계자 그리고 금융시장 지급결제제도에 관심있는 교수 및 학생 등 100여명이 참가했다.

심포지엄에서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각국 자본시장의 안정성 확보를 위해 점차 도입이 확대되고 있는 증권장외거래 CCP에 대한 해외사례와 국내 도입과제에 대해 심도있는 발표와 토론이 진행됐다.

증권장외거래 CCP란 증권의 장외거래(채권장외거래, Repo 및 대차시장)에서 거래당사자 간 채권과 채무가 확정되는 청산단계에서 채무인수, 경개 등의 방법으로 법적인 거래상대방 역할을 수행함으로써 거래참가자 간 거래에 대한 이행보증(거래상대방 리스크를 대신 부담)을 하는 자본시장법상 금융투자상품거래청산회사를 말한다.

또 최근 핫이슈로 떠오른 블록체인과 관련해 '블록체인이 자본시장 결제안정성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주제로 순천향대학교 권혁준 교수의 발표도 진행됐다.
예탁결제원 관계자는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블록체인 등 기술혁신이 금융시장 특히 자본시장의 혁신과 성장을 견인하는 동력으로 작용할 것임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고 말했다.

박나영 기자 bohen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