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가무형문화재 ‘명주짜기’ 단체종목 전환

최종수정 2016.12.06 15:26 기사입력 2016.12.06 15: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세영 기자] 문화재청은 국가무형문화재 제87호 ‘명주짜기’를 단체종목으로 전환하고 ‘두산 손명주 연구회’를 보유단체로 인정 예고했다.

명주는 누에고치에서 풀어낸 견사(絹紗)로 짠 직물로서 흔히 비단이라고 불린다. 전통방식으로 명주를 짜는 기술은 1988년 4월1일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 전승됐으나 해당 보유자의 별세 후에 오랜 기간 명맥을 제대로 잇지 못했다.
따라서 보유자 개인보다 보유단체를 인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외부전문가 등의 의견을 수렴해 문화재청에서는 올해 명주짜기 전승단체를 공모하고, 현지 조사와 무형문화재위원회 검토과정을 거쳐 경상북도 경주시 양북면 두산리에서 활동 중인 두산 손명주 연구회를 보유단체로 선정했다.

두산 손명주 연구회는 마을에서 개별적으로 길쌈을 하던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결성한 단체로 1996년 마을 내에서 손명주 작목반을 조직해 활동하다 2002년 두산 손명주 연구회로 명칭을 변경했다.

문화재청은 30일간의 예고 기간 중 수렴된 의견을 검토하고, 무형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적으로 보유단체 인정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김세영 기자 ksy123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