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계총수 청문회] 조양호 회장 "안종범, 인사청탁 직원 성추행 구명요청했다"

최종수정 2016.12.06 18:56 기사입력 2016.12.06 15: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은 6일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1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김종덕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스위스로 마스코트 출장을 다녀왔다고 답했다.

조 회장은 이날 이만희 새누리당 의원이 한진해운의 업황악화가 급박했던 시기임에도 지난 4월 김종덕 전 장관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스위스 출장을 간 이유에 대해 묻자 "그때까지 평창 조직위원장을 맡고 있었고, 마스코트 업무를 위임한 김 전 장관과 조직위간의 이견을 해결하기 위해 출장에 동행했다"고 말했다.
또 지난 6월경 안종범 전 정책조정수석이 인사청탁한 고영태의 친척 고창수 전 대한항공 제주지점장의 사내 성추행 관련 구명 요청을 받았느냐는 질문에는 "요청을 받았지만 회사 규정에 따라 처리할 수밖에 없다고 답했고, 그렇게 처리했다"고 말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