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도, 고병원성 AI 인체감염 대응요원 간담회

최종수정 2016.12.06 14:40 기사입력 2016.12.06 14:40

댓글쓰기

전남도, 고병원성 AI 인체감염 대응요원 간담회

"AI 살처분 참여자 214명 인체감염 유무 10일간 모니터 추진"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라남도는 고병원성 AI 발생과 관련해 살처분 참여자와 대응요원 214명을 상대로 앞으로 10일간 AI 인체 감염 유무에 대한 모니터에 들어갔다.
최근 전남도내 4개 시·군 11개소에서 고병원성 AI(H5N6)가 발생해 닭과 오리 10만 1천 마리가 살처분 되고 이 과정에서 살처분 참여자와 대응요원이 214명에 이르고 있다.

도는 이에 따라 지난달 시군 인체감염대책반을 구성토록 한 이후 6일 전남도청에서 대응요원에 대한 간담회를 갖고, 향후 AI 발생 시 보건소의 인체감염 초동대처 역할과 임무, 검체 채취요령, AI 발생현황 공유 등 대책을 논의하고 AI 인체감염예방에 철저를 기하기로 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시·군 보건소는 축산과와 핫라인을 통해 관내 AI 발생현황 및 살처분 계획을 파악하고 AI 발생 시 농장종사자와 살처분 참여자 등 고위험군을 파악하는데 주력키로 했다.
아울러 투입 전 계절독감백신 미접종자에 대해 접종과 항바이러스제를 투약하고 개인보호복 착탈의 교육을 시켜 모든 조치 및 교육이 완료되면 조치확인증을 가슴에 부착 투입토록 지도했다.

또한, 살처분 참여일 기준으로 5일 후, 10일 후 농장종사자·살처분 참여자에게 2번의 유선 연락을 통해 AI 인체감염 의심증상 여부를 모니터 하도록 하고 이상증상자에 대해서는 검체를 채취, 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해 검사할 계획이다.

신현숙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AI 인체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최대한 감염된 조류에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고 손 씻기 등의 개인위생을 철저히 해야 한다”며 “특히 가금류는 75℃에서 5분만 가열해도 사멸하므로 충분히 가열 조리를 할 경우 감염 가능성이 없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감염된 조류에 노출돼 AI 유사증상 의심 시 보건소에 즉시 신고해 신속한 조치를 받도록 하고 관내 병·의원에서도 AI 유사증상자 진료 시 보건소에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