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한은행, 印尼 현지은행 2개 합병 완료…"본격 통합영업 개시"(종합)

최종수정 2016.12.06 10:39 기사입력 2016.12.06 10:39

댓글쓰기

1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수라바야에 위치한 센트라타마내셔널은행(CNB) 본점에서 (왼쪽부터)수하르잔또 CNB 은행장, 아리핀 CNB 주주, 서태원 신한인도네시아은행장, 에펜디 CNB 주주가 현지 은행 지분 양수도 계약식을 마친 뒤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 신한은행)

1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수라바야에 위치한 센트라타마내셔널은행(CNB) 본점에서 (왼쪽부터)수하르잔또 CNB 은행장, 아리핀 CNB 주주, 서태원 신한인도네시아은행장, 에펜디 CNB 주주가 현지 은행 지분 양수도 계약식을 마친 뒤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 신한은행)

[아시아경제 강구귀 기자, 손선희 기자] 신한은행이 인도네시아 현지 금융당국으로부터 신한인도네시아은행(BSI)과 센트라타마내셔널은행(CNB)의 합병인가 승인을 받았다고 6일 밝혔다. 국내 은행 중 해외 국가에서 은행 2개를 인수해 합병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신한은행은 지난해 8월 현지 은행 뱅크메트로익스프레스(Bank Metro ExpressㆍBME)를 인수해 지난 5월 BSI로 은행명을 변경한 데 이어 CNB에 대한 인수합병 작업도 추진해 왔다. 신한은행은 지난 5월 BSI와 CNB의 합병신청서를 인도네시아 금융감독국에 제출한 뒤 약 6개월 만에 합병승인을 받았다. 국내에서 수십 명에 이르는 인력을 파견해 현지 은행 직원들과 합심해 통합 작업을 진행한 덕분에 전산통합과 노사문제 등도 원만히 마무리됐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과거 국내 금융 합병사에서 유례가 없는 '선 통합, 후 합병' 방식을 통해 조흥은행과의 성공적인 합병을 이뤄낸 신한은행만의 노하우를 이번 인도네시아 현지은행 합병에도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신한은행은 이른 시일 내에 통합법인에 7600만달러 규모의 증자를 실시할 계획이다. 카드ㆍ보험ㆍ증권 등 그룹 계열사들의 동반 진출을 통해 인도네시아 내에서 종합금융사로서의 서비스 제공도 계획하고 있다. 신한금융그룹은 2020년까지 전체 수익 대비 해외 수익의 비중을 15%까지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인구 약 2억5000만명의 세계 4위의 인구대국이자 세계 최대 회교권 국가다. 특히 아세안(ASEAN) 지역 국가 국내총생산(GDP)의 약 40%를 차지하는 동남아 최대시장으로 현지금융시장 역시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BSI는 기존에 수도 자카르타를 중심으로 19개 지점을 운영하고 있었고, CNB는 제2의 도시 수라바야를 거점으로 자바섬 전역에 41개 지점을 뒀다. 이번 합병을 통해 통합법인 BSI는 인도네시아 핵심 경제권인 자바섬 전체에 총 60개 지점을 운영함으로써 현지 은행들과의 본격 경쟁에 나설 수 있게 됐다.

BSI는 현지 시장에서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중장기 전략을 수립해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1단계로 올해 말까지 기존 현지고객과 인도네시아 진출 국내 기업을 대상으로 시장점유율을 확대해 장기성장 기반을 마련한다. 2단계는 2019년까지 현지 우량 대기업 및 중소기업을 집중 공략하는 동시에 리테일 영업 확장에 주력할 방침이다. 마지막 3단계는 2025년까지 지속적인 현지화를 통해 인도네시아에 진출한 외국계 은행 중 선도적 지위를 확보한다는 목표다.


강구귀 기자 nine@asiae.co.kr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