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롯데에 고강도 세무·소방안전 조사…"현지 영업정지 우려"(종합)

최종수정 2016.12.02 10:18 기사입력 2016.12.01 17:15

댓글쓰기

마트, 슈퍼마켓, 백화점 이어 제과, 알루미늄도 압박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24일 오전 서울 소공동 롯데그룹 정책본부, 서린동 SK그룹 수펙스추구협의회 사무실 등 10여곳을 압수수색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면세점 사업 관련 자료 등을 확보했다.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24일 오전 서울 소공동 롯데그룹 정책본부, 서린동 SK그룹 수펙스추구협의회 사무실 등 10여곳을 압수수색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면세점 사업 관련 자료 등을 확보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중국 정부가 현지에 진출한 롯데그룹에 대한 전방위 조사에 나섰다. 롯데그룹이 최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부지를 제공한 것과 관련, 보복을 위한 표적수사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일각에서는 일부 점포의 영업정지 가능성도 높게 보고 있다.

1일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지난달 28일부터 중국 현지에 진출한 롯데 계열사의 전 사업장에 대해 세무조사와 소방·위생점검, 안전점검에 일제히 나섰다.
이날 현지 베이징 왕징에 위치한 마트, 슈퍼마켓 소방조사를 시작으로 중국 전역의 백화점, 마트, 슈퍼에 대한 소방점검을 실시했다. 이어 선양에 위치한 롯데제과 생산공장 위생점검, 롯데알미늄 세무조사에 돌입하는 등 전방위적 압박에 나선 상태다.

이에 앞선 지난달 16일 국방부는 사드배치 부지 협상을 타결했다. 양측은 국유재산법에 따라 롯데스카이힐 성주CC와 유휴 예정 군용지인 남양주 부지를 교환키로 했다. 현재 양측은 교환 대상 부지에 대해 감정평가를 실시하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한국의 소방점검은 정례적인 것이지만 중국에서는 다르다"면서 "안전문제 뿐 아니라 소비재 사업장에 대한 정부 압박의 첫 단계로도 인식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중국 현지의 소방권력이 한국과 비교할 수 없이 방대한 만큼 표적수사로 볼 여지가 많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서는 롯데마트, 롯데백화점, 롯데슈퍼 등 현지 진출 기업의 점포가 영업정지 될 가능성도 높게 보고 있다. 중국 정부가 당장 소방조사 점검 결과를 이유로 일부 점포에 대한 영업정지 처분을 통보할 수 있다는 얘기다. 외자 유통 기업은 중국 정부와의 마찰이나 양국 간 정치적 갈등 탓에 폐점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한다는 게 정부 관계자의 설명이다.

일본 화탕백화점의 영업정지 공고.

일본 화탕백화점의 영업정지 공고.

썝蹂몃낫湲 븘씠肄
실제 일본의 유통 기업 이토요카도가 현지에 진출해 세운 화탕백화점은 최근 3년 간 6개의 매장을 폐점했다. 2014년 5월 왕징점, 같은해 8월과 12월 베이위엔·시즈먼점의 문을 닫은 화탕백화점은 작년 4월에 요우안먼점에 이어 올해에도 따싱, 스리바오점을 폐점했다. 현지 언론은 영업 실적 부진으로 인한 폐점으로 보도했지만, 양국 간 관계 악화에 따른 결과라는 안팎의 평가도 존재한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중국 정부에서 현지 기업에 대한 재무적인 자료 제출을 요구한 것으로 알고있다"고 말했다. 다만 조사 대상이 현지 150여개 점포라는 일부 보도에 대해서는 "일부에 국한된 조사로 보이며 소방안전조사는 얼마든지 할 수 있는 것"이라면서 "사드와 관련이 있다고 보도된 바 있지만, 그렇게만 추정하기는 힘들다"고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