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설탕 덜어낸 초콜릿?…네슬레, 설탕 함량 낮추는 기술 개발

최종수정 2016.12.19 21:59 기사입력 2016.12.01 14:57

댓글쓰기

설탕 덜어낸 초콜릿?…네슬레, 설탕 함량 낮추는 기술 개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세계 최대 식품 회사인 네슬레가 설탕을 최대 40%까지 줄여 초콜릿을 생산하는 방법을 개발했다고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날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스테판 캣시카스 네슬레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설탕의 구조를 변화시켜 소량으로도 충분히 달콤함을 느낄 수 있는 방법을 고안했다"라며 "2018년부터 이 방법을 적용한 제품을 생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네슬레는 이 기술에 특허를 신청해 놓은 상태다.
네슬레는 초콜릿 맛이 갑자기 바뀌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설탕의 분량을 단계적으로 줄일 것이라고 밝혔다.

네슬레가 설탕 감량 기술 개발은 전 세계적으로 불고 있는 '건강한 식품' 열풍에 따른 것이다. 각국 정부와 세계보건기구(WHO)가 식품업체에 당분 성분을 줄이라는 압박을 가하고 있다. 영국과 멕시코, 미국의 일부 주에서 어린이 비만과 당뇨병 예방책으로 당분이 들어간 음료 등에 '설탕세'를 도입할 예정이다.

식품업체들도 자구책을 강화하고 있다. 네슬레 외에도 미국 제과기업 몬데리즈 인터내셔널과 펩시코도 설탕, 소금 의존도를 줄인 제품을 제조하는 데 적극 나서고 있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