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증권

|

자산운용사 운용자산 사상 처음으로 900조원 돌파…사모펀드에 돈 몰리면서 공모펀드 추월(종합)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산운용사 운용자산 사상 처음으로 900조원 돌파…사모펀드에 돈 몰리면서 공모펀드 추월(종합)

최종수정 2016.12.01 07:45 기사입력 2016.12.01 06:00

댓글쓰기

9월말 기준 901조원…3개월 사이 30조원 증가
공모펀드 3조원 줄어드는 사이 사모펀드 14조원 증가해 '역전'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자산운용사 운용자산 사상 처음으로 900조원 돌파…사모펀드에 돈 몰리면서 공모펀드 추월(종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사모펀드에 돈이 몰리면서 국내 자산운용회사의 운용자산이 처음으로 900조원을 돌파했다.

사모펀드 수탁고가 처음으로 공모펀드를 추월했다.
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9월 말 현재 국내 148개 자산운용회사의 운용자산은 901조원으로 6월말(871조원)에 비해 30조원(3.4%) 증가했다.

9월 말 기준 펀드수탁고는 473조원으로 6월말 보다 11조원(2.4%) 늘어났다.

사모펀드가 242조원으로 공모펀드(231조원)를 추월했다.
공모펀드는 6월말 234조원 보다 3조원 감소한 반면 같은 기간 사모펀드는 14조원 증가하면서 두 펀드의 규모가 역전됐다.

공모펀드에서는 채권형 펀드와 부동산펀드가 6월 말보다 각각 2조4000억원, 3000억원 증가했지만, 주식형 펀드에서 4조4000억원이 빠져나가서 전체 수탁고가 쪼그라들었다.

사모펀드의 경우 채권형과 머니마켓펀드(MMF)형, 부동산펀드가 모두 증가했다.

채권형은 6월말 보다 6조1000억원 증가한 83조9000억원, MMF형은 1조7000억원 증가한 14조8000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부동산펀드는 3조8000억원 늘어난 41조7000억원이었다.

투자일임계약고는 428조원으로 6월말 보다 19조원(4.6%) 증가했다.

3분기(7∼9월) 자산운용사의 순이익은 2443억원으로 전분기(1601억원) 대비 842억원(52.6%) 증가했다.

펀드 운용보수가 감소해 수수료 수익은 79억원 줄었지만 지분법이익 등 영업외수익이 1094억원 늘어나 전체 순이익은 늘었다.

이는 미래에셋자산운용이 9월 미래에셋캐피탈 지분 29.53%를 취득하면서 지분법이익이 1182억원 발생한 영향이 컸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의 지분법 이익을 제외하면 전체 자산운용사 순이익은 1547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54억원(3.3%) 줄어든다.

고유재산을 운용해 발생한 증권투자이익은 290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137.7% 증가했다.

자산운용사의 3분기 자기자본이익률(ROE)은 21.0%로 전 분기보다 6.4%포인트 높아졌다.

하지만 148개 자산운용사 중 95개사는 흑자(2608억원)를 봤고 53개사는 적자(165억원)를 냈다.

특히 전문사모집합투자업자의 경우 74개사 중 절반이 넘는 38개사가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전문사모운용사가 증가하면서 경쟁이 심해진 결과로 풀이된다.

자산운용사는 3분기(7~9월)에 6곳이 신설되고, 4개사가 투자자문사에서 전환해 10곳이 증가했는데 모두 전문사모집합투자업자였다.

자산운용업계 임직원은 6142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6월말(5959명)보다 183명(3.1%) 증가한 수치다.

류국현 금감원 자산운용국장은 “자산운용사의 운용자산 규모가 900조원을 돌파하는 등 양적 성장세가 이어지고 있다”면서 “전문사모운용사의 과반수가 적자를 보고 있고 미국의 금리 인상 이슈 등 불확실성이 증가하는 만큼 신생 자산운용사 중심의 자금 쏠림 등 위험 요인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